“日 공식 사과·할머니들 명예회복에 목소리 높여야”
“日 공식 사과·할머니들 명예회복에 목소리 높여야”
  • 이아람
  • 승인 2019.08.14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정가, 광복절 잇단 성명
대구지역 정가에서 광복 74주년을 기념한 논평 및 성명이 잇달아 제출됐다.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을 맞아 14일 일본정부의 진정한 반성과 책임을 촉구하는 내용의 논평을 냈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논평에서 “최근 일본정부는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제외시키는 등 경제도발을 이어오고 있다”며 “그 이유로 일본은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과 위안부 화해·치유재단 해산 등을 언급했지만 이는 결코 경제도발을 뒷받침할 만한 명분이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히려 과거의 잘못을 덮어버리고자 역사를 왜곡하고 한일 간 경제관계를 옭아매는 등의 치졸한 방식을 일삼는 지금 일본정부의 행태야말로 국제사회에서 스스로를 더욱 고립시키는 자충수가 될 뿐이다”고 비판했다.

또 “일본정부의 눈치를 보며 우리 스스로가 우리의 아픈 역사에 눈감아버린다면 이러한 악순환은 영원히 끊어낼 수 없을지도 모른다”며 “앞으로 우리는 더욱 정부와 국민이 하나가 돼 일본정부의 공식 사과와 배상 촉구 및 피해 할머니들의 명예회복을 위해 목소리를 높여야한다”고 주장했다.

정의당 대구시당도 광복절(8월 15일)을 기념해 친일파 청산 관련 성명을 제출했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강제징용자 배상판결을 인정치 않고 일본군 강제 성노예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회피하고 있는 일본정부의 태도는 제국주의의 역사관 그 자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우리 내부의 일본제국주의와 친일의 그림자에 대해 응시해야한다. 친일세력에 대한 현재적 심판은 독립운동 후손에 대한 지원만큼이나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친일 청산이 곧 독립운동 후손에 대한 제대로된 예우라는 것.

이와 함께 지역 내 문제에도 귀 기울여주길 바랐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1965년 한일협정을 체결하고 전범 기시 노부스케에게 1등급 수교훈장을 줬던 박정희의 사진이 걸린 영남대의료원에서 일어난 사건도 주목해야한다”며 “영남대의료원 옥상 고공농성장의 두 여성해고노동자의 절규에 귀 기울이는 것 또한 평화와 인권의 시대를 앞당기는 일이다”고 언급했다.

이아람기자 ara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