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시티 대구로 몰리는 외국인 의료관광객
메디시티 대구로 몰리는 외국인 의료관광객
  • 김주오
  • 승인 2019.08.19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부·성형 등 맞춤형 서비스 후
관광명소 체험·쇼핑까지 연계
몽골·러시아·中·日 잇단 방문
대구시는 몽골·러시아·중국·일본 등에서 외국인 의료관광객이 8월에 지속적으로 대구를 방문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와 청년 일자리 창출에 큰 몫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19일 밝혔다.

몽골의 경우 몽골 제3의 도시 에르데네트 시의 부만소르(A. Bumansor) 사회정책국장과 나란체첵(C.Narantsetseg) 교육정책국장, 고등학교 교장 10명 등 13명이 지난 13일부터 16일까지 대구를 방문했다.

이들은 올포스킨피부과, 덕영치과, 건강관리협회에서 피부질환 치료, 치과치료, 건강검진 상담을 받고 달성군에 위치한 포산고등학교와 대구시 청소년 수련원을 방문해 대구시의 학생교육 프로그램과 정보교육의 상호교류에 대해 논의하고 쇼핑했다.

8월 말에는 2~3명의 에르데네트 시청관련자가 대구를 방문해 대경영상의학과와 우리들병원에서 팸투어를 가질 예정이다.

러시아의 경우 두차례 의료관광 프로모션이 이뤄진다. 먼저 러시아에 있는 대구의료관광 홍보센터인 라이프센터와 대구의 외국인환자 유치기관인 베라코 컴퍼니의 협업 작품이다.

러시아 야쿠츠크, 이르쿠츠크, 노보시비르스크 등지에서 52명의 러시아 의료관광객이 16일부터 23일까지 대구파티마병원 등 5개 병의원에서 종합건강검진, 성형피부, 한방의료, 치아검진, 안구정밀검진 등 대구의 선진화된 맞춤의료 서비스를 받게 된다.

이들은 동성로 골목투어, 서문시장, 팔공산, 이월드 83타워, 수성못 등 대구의 주요 랜드마크를 탐방하며 경북 경주의 불국사, 첨성대, 천마총 등 문화 유적지를 방문해 대구와 연계한 다양한 관광 코스도 둘러보고 있다. 또 올해 시 선도유치업체에 선정된 ‘에스컬라이프’가 독자적으로 러시아 야쿠츠크에서 모집한 20여명에 대한 단체의료관광 프로모션도 예정돼 있다.

이들은 20일부터 30일까지 대구를 방문해 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 대구카톨릭대학교병원, 통합의료진흥원 전인병원 등 5개 병의원에서 종합건강검진, 한방진료, 척추진단, 피부진료, 임프란트 시술 등을 받고 팔공산, 동화사, 동성로 쇼핑 등을 즐길 예정이다.

8월 말에 개최되는 ‘대구 국제바디페인팅 페스티벌’ 촬영차 방한하는 중국 상해사진가협회 회원 14명도 덕영치과, 올포스킨피부과에서 진료를 받은 후 대구 관광을 계획하고 있다.

일본의 경우 유명 패션 잡지사 기자와 인터넷 프리 라이터 등 5명이 방한해 대구에서 의료관광 팸투어를 가지고 일본 잡지와 인터넷 등에 대구의료관광에 대한 홍보기사를 싣는다.

한국에서도 유명한 패션잡지인 ‘마리 끌레르(Marie Claire)’에서 코시니 나타리 기자와 인터넷 잡지 ‘가타(GATTA)’의 이시하라 유키 기자는 본인들이 소속된 잡지에 대구 의료관광 홍보기사를 담는다. 프리 라이터로 활약 중인 키치자와 에이죠 씨는 포탈 검색사이트 ‘야후 재팬’과 ‘디지털 아사히 신문’에 대구의료관광을 홍보키로 했다.

최운백 대구시 혁신성장국장은 “세계의료관광시장은 5년 후 약 100조 원에 이를 것으로 기대되는 블루오션이자 대구시 미래먹거리 산업중 하나”라며 “올해도 대구시는 축척한 모든 네트워크와 자원을 동원해 외국인 환자유치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주오기자 kj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