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허윤동 ‘찜’…좌완투수 자원 보강
삼성, 허윤동 ‘찜’…좌완투수 자원 보강
  • 이상환
  • 승인 2019.08.26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KBO 2차 신인 드래프트
허, 제구력·경기운영 능력 탁월
김지찬·이승민 등 총 10명 지명
1차 지명 황동재에 유니폼 전달
삼성1차지명황동재
26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열린 ‘2020시즌 한국야구위원회 신인 드래프트’에서 삼성 라이온즈에 1차 지명된 경북고 투수 황동재가 삼성 단장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 라이온즈가 유신고 좌완투수 허윤동(18)을 선택했다.

삼성은 26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0 KBO 2차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5순위로 허윤동을 지명했다.

삼성은 5순위로 나서 허윤동을 ‘깜짝 선택’ 했다. 소형준(KT 1차지명)과 함께 유신고를 전국대회 2관왕에 올려 놓은 투수다. 당초 1라운드 지명에서 탈락한 허윤동은 좌완투수자원이 부족한 삼성이 팀 사정을 감안해 지명한 것으로 보인다.

허윤동
허윤동
특히 삼성은 허윤동이 큰 경기서도 흔들리지 않는 제구력과 운영 능력을 높게 평가했다. 허윤동은 지난 청룡기 결승전에서 눈부신 활약으로 올해 유신고 2관완을 이끌었다. 허윤동은 이날 청소년대표팀 훈련으로 인해 드래프트 행사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삼성은 또 허윤동에 이어 내야수 김지찬(18·라온고)을 2라운드 전체 15번 지명권을 행사했다. 고교리그 최고의 주력을 자랑하는 김지찬은 프로필상 키가 170cm로 단신이다. 실제 키는 더 작은 것으로 알려진 김지찬은 올해 고교리그에서 타율 0.476(63타수 30안타) 2홈런 10타점을 기록했다. 빠른 발을 이용해 28개의 도루를 성공했다. 오는 30일부터 열리는 제29회 기장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대표로도 뽑혔다.

삼성은 이에외도 투수 홍원표(부천고), 투수 이승민(대구고), 투수 박주혁(휘문고), 투수 조경원(비봉고), 포수 정진수(연세대), 내야수 신동수(개성고), 투수 한연욱(대구고), 외야수 김경민(성균관대)을 차례로 지명했다.

삼성 홍준학 단장은 이날 본격 지명에 앞서 지난 7월 1일 뽑은 1차 지명자들에게 유니폼과 모자를 전달했다.

삼성의 2020년 1차 지명자 경북고 우완투수 황동재(18)는 삼성 유니폼을 입은 뒤 “내년에 가면, 첫 번째로 인성 좋고, 팬서비스 잘하는 그런 선수가 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프로필에 191㎝-101㎏으로 탄탄한 신체조건을 갖춘 황동재는 “닮고 싶은 선수는 경북고를 졸업한 최충연 선배님 닮고 싶다. 상대해 보고 싶은 타자는 KT 황재균 선배님이다”라고 설명했다.

전체 1순위 지명권을 행사한 NC 다이노스는 덕수고 좌완 에이스 정구범을 선택했다. 정구범은 서울 구단의 1차 지명 후보로 거론됐지만, 중학교 때 미국 야구 유학을 떠나면서 유급하는 바람에 2차 지명 대상자가 됐다.

전체 2순위 지명권을 가진 kt wiz는 유신고 포수 강현우를 호명했다. LG 트윈스는 광주진흥고 좌완 김윤식, 롯데 자이언츠는 대전고 좌완 홍민기를 선택하는 등 3∼5순위가 모두 고교 좌완 투수로 채워졌다. KIA 타이거즈는 전체 6순위 지명권을 야탑고 내야수 박민을 지명했다.

키움 히어로즈는 성남고 좌완 이종민, 한화 이글스는 부산정보고 우완 남지민을 각각 선택했다. 두산과 SK 와이번스는 모두 포수를 선택했다. 두산이 경기고 포수 장규빈, SK가 경남고 포수 전의산을 각각 1라운드에서 지명했다.

1라운드에서 호명된 10명의 선수 가운데 고교 좌완이 5명, 고교 포수가 3명이다. 전체적으로 6명이 투수, 3명이 포수, 1명이 내야수였다.

이번 드래프트에는 고교·대학 졸업 예정 선수 각각 794명과 276명, 해외 아마 및 프로 출신을 포함한 기타 선수 8명 등 총 1천78명이 지원했다.

7월 1일 연고 지역 신인을 1차 지명한 각 구단은 2차 지명 행사인 이번 드래프트에서 최대 10명의 선수를 뽑을 수 있다.

1라운드부터 10라운드까지는 KBO 리그 성적의 역순인 NC-kt-LG-롯데-삼성-KIA-키움-한화-두산-SK 순으로 지명했다.

이상환기자 lees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