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변화 두려워하지 않아 ... 나비처럼 날아오를게요”
선미 “변화 두려워하지 않아 ... 나비처럼 날아오를게요”
  • 승인 2019.08.28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평소 가미 ‘날라리’ 발표, 작사하며 자아를 돌아봄
가수 선미.
“전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아요.”

가녀린 외모에 수줍은 말투지만, 가수 선미(27)의 화법에는 묘하게 당찬 기질이 느껴진다.

변화와 기존 이미지 사이에서 늘 고민한다는 그는 “변화를 해야 하는 단계란 느낌이 올 때가 있다”며 신곡 ‘날라리’를 내는 “지금이 그 순간”이라고 말했다.

선미가 27일 오후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날라리’ 쇼케이스를 열었다.

‘가시나’, ‘주인공’, ‘사이렌’, ‘누아르’ 등 매 곡 음악 스타일과 이미지에 강렬한 변화를 준 그는 이번에도 장점을 십분 살렸다.

‘날라리’는 태평소란 뜻과 자유분방하다는 이중적인 의미를 담은 곡. 라틴풍에 잠비나이 이일우의 태평소 연주를 전면에 내세웠다. ‘가루가 되도록 터는 것도 오케이’, ‘벌떼처럼 윙윙/ 그럴수록 윈윈’이라며 주위에서 뭐라 해도 ‘나만의 길을 간다’는 당당한 가사가 얹혔다.

가사와 콘셉트, 춤의 유기적인 연결은 선미가 세심하게 신경 쓰는 부분이다. 매번 추구하는 이미지를 손수 파워포인트(PPT)로 만들어 열의를 보인다.

그는 이 곡의 메타포로 나비를 내세웠다. 뮤직비디오에는 다양한 표정의 선미 주위로 화려한 빛깔의 나비가 날아다닌다. ‘날라라라라라라라리’란 후렴구에서 머리를 두 손으로 잡고 빙빙 돌리는 안무, 대형 나비 앞에서 댄서들과 군무를 이루는 장면이 인상적이다.

“태평소를 떠올리니 상모 돌리는 풍물놀이가 생각났죠. 거기서 날아오르는 나비가 연상돼 가사를 썼어요. 가사에는 티저영상 메시지처럼 ‘과거에 얽맨 껍데기를 벗어’, ‘내 향기를 남길 테니 나를 따라와 달라’는 의미를 담았고요. 결국은 제 얘기 같아요. 나비가 번데기를 벗고 날아오르듯이 성장하는 과정을 형상화한 거죠.”

‘날라리’는 ‘사이렌’과 ‘누아르’에 이은 선미의 세 번째 자작 타이틀곡이다. 선미와 DJ프란츠가 공동 작곡하고 선미가 작사했다.

그는 자신의 작업 방식을 설명하면서 작곡하는 아이돌을 향한 편견에 아쉬움도 나타냈다. 최근 그는 SNS를 통해 이를 폄훼하는 댓글을 꼬집기도 했다.

“한 곡이 완성되려면 트랙, 톱 라인 등 멜로디, 가사가 필요하죠. 저는 이 작업이 전문적으로 분업화돼야 좋은 결과물이 나온다고 생각해요. 공동 작업은 세계적인 추세고요. 제 경우 작곡가가 트랙을 만들면, 멜로디 전체를 담당하죠. 트랙에 멜로디를 그저 흥얼거리는 게 아니라 쓰고 고치고를 반복해요. 아이돌이니까 숟가락만 올린단 편견은 속상해요.”

그는 작사하면서 자아에 관심을 갖게 돼 점차 자신을 들여다보는 이야기에 끌린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요즘 현대인의 마음이 많이 아픈 것 같다. 자아에 대한 불안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충고나 조언보다 나 자신에게 한 것처럼 보듬어주고 공감해주는 음악을 들려주고 싶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