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 강판·최다 볼넷… 류현진 ‘슬럼프 늪’
조기 강판·최다 볼넷… 류현진 ‘슬럼프 늪’
  • 승인 2019.09.05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콜로라도 상대로 3실점…평균자책점 2.45로 치솟아
Rockies Dodgers Baseball
류현진은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동안 안타 6개와 볼넷 4개를 허용하고 3실점 했다. 연합뉴스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네 번째 도전에서도 시즌 13승을 올리지도, 평균자책점을 낮추지도 못했다.

류현진은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동안 안타 6개와 볼넷 4개를 허용하고 3실점 했다.

류현진이 한 경기에서 볼넷 4개 이상을 준 건 올해 처음이다. 지난해 4월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에서 볼넷 5개를 허용한 이래 최다 볼넷을 내줬다.

류현진은 7-3으로 앞선 5회초 1사 1, 2루에서 애덤 콜라렉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지체 없이 류현진에게서 공을 뺏었다.

타선의 넉넉한 지원에도 아웃 카운트 2개를 못 잡아 승리 투수 요건을 채우지 못했다.류현진은 4회 30개, 5회 17개를 던지며 고전했다.

류현진은 8월 24일 뉴욕 양키스(4⅓이닝 7실점), 8월 30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4⅔이닝 7실점)전에 이어 3경기 연속 5회를 넘기지 못했다.

콜라렉이 추가로 점수를 주지 않았고,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2.35에서 2.45로 또 상승했다. 8월 17일까지 1.45라는 놀라운 평균자책점을 유지한 류현진은 이후 4경기에서 평균자책점 9.95로 부진한 바람에 한 달도 안 돼 평균자책점은 1점이나 치솟았다.

메이저리그 유일의 1점대 평균자책점을 자랑하며 유력한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후보로 꼽히던 류현진은 최근 연속 부진에 위기를 맞았다.

사이영상 경쟁자인 마이크 소로카(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평균자책점은 2.53으로 류현진과 0.08로 좁혀졌다.

다승에서도 12승에 묶인 탓에 리그 1위 스티븐 스트래즈버그(워싱턴 내셔널스·16승)에게 4승이나 밀렸다.

‘악몽의 8월’이 9월 초에도 이어지면서 류현진의 슬럼프가 꽤 길어지고 있다.

한편 다저스는 이날 7-3으로 이겨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 매직넘버를 4로 줄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