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본사, 단톡방 사건 책임 회피”
“이마트 본사, 단톡방 사건 책임 회피”
  • 한지연
  • 승인 2019.09.09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시민단체, 기자회견 예고
“직원만 수사토록 경찰 의뢰
사건 축소 우려 다분한 상황”
이마트 직원들이 SNS 단체 대화방에서 고객사진 공유를 비롯해 고객 외모 평가와 비하 발언을 일삼았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경찰 수사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대구지역 시민단체들이 “사건 축소 우려가 다분하다”고 지적하며 고발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9일 대구참여연대 등 지역 시민단체는 “이마트 본사가 해당 사건을 수사의뢰하면서 본사 측의 책임은 회피하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수사의뢰과정에서 누락된 사항을 대상으로 하는 고발조치에 대해 10일 기자회견을 열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3일 지역 시민단체들은 달서구 이마트 월배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마트 직원이 소비자 인권을 침해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전국 이마트 지점 소속 직원 10여 명이 지난해 6~7월 전국 60여개 지점 직원이 참여한 단체 대화방에서 개인정보유출과 성희롱 등을 일삼았다는 의혹이다.

이에 비판여론이 형성되면서 이마트 본사는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대구참여연대는 “이마트 본사의 경찰 수사의뢰는 개인정보보호 및 명예훼손 문제로 국한해 관련 직원들만 수사토록 하면서 사건을 축소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구참여연대는 “관련 직원만이 아니라 해당 사건을 방임한 이마트 신문고 책임자와 이마트 대표에 대한 수사 또한 진행돼야 한다”며 “수사에 누락된 성폭력처벌특례법 위반 및 소비자기본법 위반 혐의도 마찬가지”고 전했다.

한지연기자 jiyeon6@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