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 연속 ‘PIS’ 참가, 섬유산업聯 ‘협력상’ 수상
15년 연속 ‘PIS’ 참가, 섬유산업聯 ‘협력상’ 수상
  • 남승현
  • 승인 2019.09.10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명대 텍스타일디자인과
다섯 가지 테마로 작품 선보여
건축·문화의 흔적 찾아 재해석
10일계명대
계명대텍스타일디자인과가 20주년을 맞이한 프리뷰 인 서울에서 15년 연속 참가한 공로로 협력상을 수상했다.


계명대 텍스타일디자인과가 20주년을 맞이한 ‘2019 프리뷰 인 서울(이하, PIS)’에서 15회 연속 참가한 공로로 한국섬유산업연합회로부터 협력상을 받았다.

2000년에 시작된 PIS는 국내 섬유패션업체의 수출 확대와 내수 거래 활성화를 위한 섬유전시회로 올해 20주년을 맞이했다.

‘2019 PIS’는 최근 서울엑스코에서 열렸으며 글로벌 트랜드를 반영해 섬유패션업계가 나아가야 할 방향인 ‘Good-Circle(선순환구조)’를 테마로 정하고 국내외 424개(국내 215개, 국외 209개) 업체가 참가했다.

계명대 텍스타일디자인과는 올해도 작품을 선보이며, 업체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No where Now here’(부제 무에서부터 지금까지) 무(無)의 상태 속에 흔들리던 자아로 불안정했지만 4년간의 대학 생활의 배움으로 지금의 유(有)가 되기까지를 뜻하는 타이틀로 진행되고 구체적으로 Unclosed bricks, Art with flower, Trace of carbon, Work and life balance, Infinity challenge의 다섯 가지 테마로 제작된 디자인을 선보였다.

첫 테마인 Unclosed Bricks는 건축과 문화의 시간 속에 스며들어 있는 공간의 흔적을 찾아 재해석하고, 또다시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낸다. 공간에서의 기억과 그곳에 남은 흔적들이 모인 역사를 클래식하게 제안했다. 두 번째 테마인 Art with flower는 비인간화되어가는 사회 속에서 사라져버린 자연과 예술이 갖고 있는 따뜻한 감성을 플로럴 디자인에 녹아냈다. 세 번째, Trace of carbon은 최근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탄소에 의한 오염을 주제로 하여 시간의 흐름에 따른 대기 중 탄소에 의한 오염이 부식되는 과정에서 디자인을 도출해내었다. 네 번째 테마인 Work and Life balance는 일과 삶, 삶과 일 어디에도 치우치지 않는 삶을 살아가고자 하는 현대인들이 운동을 통해 휴식과 회복을 하며 목적성 있는 활동을 하고자 하며, 익스 트림한 활동을 통해 나만의 개성을 표출하는 모습을 스포티하게 그려냈다.

마지막 다섯 번째 테마인, Infinity Challenge는 끝없는 상상력을 지닌 아이들이 꿈을 통해 다른 차원의 공간으로 떠나 그 속에서 만들어낸 신비로운 모험을 탐험하는 모습을 디자인으로 풀어냈다.

남승현기자 namsh2c@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