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에 뿔난 TK, 보수통합 힘 실어주나
조국에 뿔난 TK, 보수통합 힘 실어주나
  • 윤정
  • 승인 2019.09.11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심 변곡점 ‘추석 연휴’
10명 중 7명이 ‘反조국’
여권에 반감 극에 달해
내년 총선도 주요 화두
대구·경북(TK) 민심이 추석을 앞두고 정부·여당의 ‘조국 일병 구하기’에 단단히 뿔이 난 모양새다. 이구동성으로 ‘경제가 너무 어렵다’고 하소연하는 와중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으로 TK 민심은 정부·여당에 완전히 등을 돌리는 ‘민심이반’ 현상이 가속화되고 있다.

천신만고 끝에 겨우 열린 6일 청문회에서 ‘모르쇠’로 일관한 조 후보자는 시종일관 “도의적으로는 책임이 있다”라고 말했지만 여러 의혹에 대해 “알지 못한다”며 부인으로 일관해 국민들을 아연 실색하게 만들었다.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당장 사퇴하고 검찰 수사를 받아라”고 압박했지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의혹들 대부분 가짜 뉴스”라며 조 후보자 방어막 치기에 바빴고 조 후보자 본인은 “검찰 개혁을 완수하겠다”며 사퇴불가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특히 민주당은 검찰수사를 강력하게 비난하며 ‘조국 일병 구하기’에 나섰고 결국 예정 수순 대로 문 대통령은 조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했다.

이에 TK 한국당 의원들은 추석을 앞두고 1인시위·SNS를 통해 조 장관과 문 대통령을 강하게 비난하고 있다.

추경호 의원은 “국민의 명령이다. 탈법·위선·거짓말쟁이 조국은 사퇴하라”며 1인 시위를 펼쳤다. 강효상 의원도 “역사의 수레바퀴를 거꾸로 돌리려 해봐야 국민의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고 1인 시위로 일갈했다. 대구시당위원장인 정종섭 의원은 “청와대는 민심에 귀를 기울이고 용단을 내리시길 강권한다”고 촉구했다. 주호영 의원은 “조 후보자 임명 강행은 반국가적 행위”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곽대훈 의원도 “조국 사태로 청와대·총리·장관·당 지도부가 총동원돼 발광수준의 검찰 공격을 스스럼없이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장석춘 의원은 “대한민국 국민은 祖國을 응원한다. 대한민국 국민은 曺國사퇴를 응원한다”고 꼬집었다. 원내 대변인인 김정재 의원은 “50%의 거짓과 50%의 위선, 이것이 조국”이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도 “문제는 조국이 아니라 문재인(대통령)”이라며 “문 대통령의 정의·공정·평등은 사망했다”고 강력 비판했다.

TK 민심도 ‘조국은 아니다’로 모아졌다. 대구신문이 지난 6일 창간 23주년을 맞아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응답자의 73.3%가 조 후보자의 장관 임명을 반대했다. 찬성 입장은 19.9%에 불과했다.

이 여론조사는 대구신문이 여론조사전문기관인 유앤미리서치에 의뢰해 8월 30일~31일 양일간 대구·경북에 거주하고 있는 만19세 이상 남녀 1천7명(전체 응답률 7.6%)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가상번호와 유선전화 RDD로 유선(47%)·무선(53%) 병행 ARS전화조사로 물은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조사다.

이번 추석 ‘밥상머리 민심’에는 ‘조국 문제’뿐만 아니라 내년 21대 총선이 7개월 앞으로 다가왔기 때문에 ‘누가 국회의원이 될까’도 이야깃거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한국당이 지지기반의 핵심인 TK에서 과연 몇 석을 얻을지 관심사다. 한국당의 싹쓸이가 될지, 아니면 지난 20대 총선처럼 3~4석을 잃는 결과가 재현될지는 지금으로서는 속단하기가 쉽지 않다.

또한 ‘사분오열’ 된 보수를 한 데 묶는 ‘보수대통합’ 문제도 추석 밥상머리의 주된 화제가 될 가능성이 크다.

TK정치권 관계자는 “조국 사태로 TK지역에서 현 정부에 대한 반감이 극에 달해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다만 이 분위기를 한국당이 지지율 상승으로 연결시키지 못한 점은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석 연휴가 민심변화의 변곡점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있기 때문에 지역 출마예상자들 이야기도 자연스럽게 나올 것이고 ‘보수대통합’ 문제도 화제가 될 것”이라며 “추석 민심이 공천에 중요한 잣대로 작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윤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