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국민 뜻 거스르지 말라” 제1야당 대표 초유의 삭발
“文, 국민 뜻 거스르지 말라” 제1야당 대표 초유의 삭발
  • 이창준
  • 승인 2019.09.16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청와대 앞 ‘항거’
“헌정유린 더는 묵과 못해
조국에 최후 통첩 보낸다
스스로 자리서 내려와라”
의원들 릴레이 삭발 예고
삭발하는황교안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 중단과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을 촉구하며 삭발을 단행했다.

제1야당 대표가 삭발을 단행한 것은 사상초유의 일이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삭발한 후 발표한 입장문에서 “저는 오늘 제1 야당 대표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문 대통령과 이 정권에 항거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제 뜻과 의지를 삭발로 다짐하고자 왔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과 조국의 사법 유린, 폭거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은 국민들의 고통을 외면했다. 국민들의 분노와 저항을 짓밟고 독선과 오만의 폭주를 멈추지 않았다”며 “범죄자 조국은 자신과 일가의 비리, 그리고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돕기 위해서 사법 농단을 서슴지 않았다”고도 했다.

황 대표는 “국민 여러분께 약속드린다. 저는 투쟁에서 결단코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려면 국민 여러분이 함께 싸워주셔야 한다. 지금은 싸우는 길이 이기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에 경고한다. 더 이상 국민의 뜻을 거스르지 말라. 그리고 조국에게 마지막 통첩을 보낸다.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와 검찰의 수사를 받으라”고 압박했다.

이날 황 대표의 삭발식에 모인 한국당 의원들과 당원들은 ‘위선자 조국 파면하라’라고 쓰인 손 팻말을 들고 “범법자 장관 웬말이냐, 조국은 당장 내려오라”고 외쳤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황 대표의 삭발에 이어 많은 의원들이 삭발에 동참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박 총장은 기자들에게 “한꺼번에 할지 하루에 한 명씩 삭발을 투쟁을 할지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당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대하며 삭발을 하는 인사는 박인숙 의원에 이어 두 번째다. 무소속 이언주 의원도 지난 10일 조 장관 임명에 반대하며 삭발을 했다.

또 한국당 이학재 의원은 15일부터 국회 본청 앞에서 조 장관 퇴진을 촉구하며 단식 농성을 벌이고 있다.

한편 한국당은 9월 정기국회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이날 조국 법무부 장관을 겨냥한 원·내외 투쟁을 본격화했다.

원내에서는 대정부질문과 국정감사에서 조 장관 일가를 둘러싼 비위 의혹을 최대한 부각할 방침이다. 특히 바른미래당을 포함한 야당과 공조로 해임건의안, 국정조사도 추진할 계획이다.

원외에서는 전날 광화문에 설치한 ‘조국 사퇴 국민 서명 운동 본부’ 텐트가 이날부터 본격적으로 가동된다. 한국당은 서명 시작을 오전 9시에서 오전 8시로 앞당겨 출근길 직장인을 집중적으로 공략하기로 했다. 이날 오전에는 김성태·김용태·이종구 의원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이 텐트를 지켰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