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어나는 봄
피어나는 봄
  • 승인 2019.09.17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을 시샘하는 겨울의 몸부림

뒤늦은 폭설에도

아름다운 그대의 사랑은 멈출 줄 모르고



활짝 핀

산수유 뒤를 이어

목련과 매화가 벌들의

잔칫상을 차린다



개나리 수줍게 웃음 지으니

먼 산 아지랑이

피어오르고



포근한 바람

나의 마음을 훔치니



몽글 몽글 피어나는

꽃망울처럼

그대 향한 나의 사랑은

아름다운 봄과 함께

피어나고 있었다


◇화은 배애희= 시인 시조시인, 본적(경북 고령), 거주지(경북 경산),

사)한국다선문인협회 운영이사, 사)국제문화기술 진흥원 주최 초대작가전 정격시조 입상, 시인마을 문학 공모전 우수상, 법무부 국회의원 선행표창 그외 다수


<해설> 엄동설한을 부수고 잠에서 깨어난다. 봄은 두려움이 없다. 봄은 마음을 움직이는 마술사다. 그래서 시인의 가슴은 봄밭을 가꾸는 정성이 분주한가 보다. 기지개를 펴고 기상하는 봄을 닮아보고 푸릇하게 돋아나는 잎사귀 여정에도 희망을 경배하는 계절인가보다. -안종준(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