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용 전기요금도 시간·계절마다 다르게
가정용 전기요금도 시간·계절마다 다르게
  • 이아람
  • 승인 2019.09.22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부터 2천가구 시범사업
패턴 분석 후 수용 가능성 검토
가정에서 사용하는 전기도 계절과 시간에 따라 다른 요금을 낼 수 있게 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전력공사는 23일부터 주택용 계절별·시간대별(계시별) 요금제를 전기소비자에 적용하는 실증사업을 서울 등 7개 지역, 2천48가구를 대상으로 본격 추진한다.

22일 산업부에 따르면 실증사업은 스마트 계량기(AMI)가 보급된 서울, 경기, 인천, 대전, 충남, 광주, 경북 아파트단지 중 한전에 참여 신청한 가구를 대상으로 봄·가을, 여름, 겨울 3개로 하고 시간대를 최대부하, 중간부하, 경부하 3개로 나눠 전기요금을 차등 적용한다.

이번 실증사업은 주택용 소비자의 시간대별 전기사용 변화를 살펴보고, 특히 1인가구 등 소비자 그룹 특성별(소득, 가구원수, 사용 가전기기 등)로 전기사용 패턴과 변화를 추가로 분석해서 계시별 요금제에 대한 소비자의 수용 가능성을 검토할 예정이다.

실증대상 가구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파워플래너)을 통해서 실시간으로 전력사용량, 계시별 요금정보, 누진제 요금과의 비교, 전기소비패턴 등 다양한 소비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시범사업용 요금제는 최대부하 요금적용 시간대를 기준으로 일반형(여름 4시간, 겨울 3시간)과 집중형(여름 2시간, 겨울 2시간)으로 구성한다.

일반형은 최대부하 요금적용 시간대가 여름 4시간(오후 1시∼5시), 겨울 3시간(오전 9시∼낮 12시)이며 경부하 요금 대비 최대부하 요금이 여름 2.3배, 겨울 1.7배로 이뤄진다. 집중형은 최대부하 요금적용 시간대가 여름 2시간(오후 3시∼5시), 겨울 2시간(오전 9시∼11시)이며 경부하 요금 대비 최대부하 요금이 여름 4.3배, 겨울 2.7배로 된다.

실증대상 가구에는 계시별 요금제를 실제가 아닌 가상으로 적용한다. 누진제 요금보다 낮을 경우만 요금 차이만큼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누진제 요금보다 높을 경우 누진제 요금을 적용한다.

한전은 이번 시범사업 결과를 활용해 1인 가구 증가 등 가구유형의 변화, 가전기기 사용에 따른 전기수요 변화 등을 반영한 다양한 요금제를 마련하고, 소비자들의 요금 선택권을 보다 넓힐 예정이다. 이아람기자 ara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