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 해서 그만…김비오, 빛바랜 시즌 2승
‘욱’ 해서 그만…김비오, 빛바랜 시즌 2승
  • 승인 2019.09.29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셔터 누른 갤러리에 손가락 욕
“성숙한 선수 되겠다” 거듭 사과
골프協, 상벌위 열어 징계 전망
우승인터뷰하는김비오
김비오가 29일 경북 구미의 골프존카운티 선산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코리안투어 DGB 볼빅 대구경북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우승,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돌아온 장타자’ 김비오(29)가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이번 시즌에 맨 먼저 2승 고지를 밟았다.

김비오는 29일 경북 구미의 골프존카운티 선산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코리안투어 DGB 볼빅 대구경북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7언더파 271타로 우승했다.

지난 4월 NS 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을 제패한 데 이어 이번 시즌 두 번째 우승이다.

이번 시즌 코리안투어에서 시즌 2승은 김비오가 처음이다.

이번 우승으로 김비오는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 1위로 올라섰다.

우승상금 1억 원을 받아 상금랭킹은 15위에서 7위(2억7천98만 원)로 끌어올렸다.

2010년 코리안투어 대상, 신인왕, 최저타수 1위를 석권하며 화려하게 등장했던 김비오는 3승을 올린 뒤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 진출했다가 돌아온 복귀파.

비거리 1위(평균 306.8야드)에 오르는 등 화끈한 장타를 앞세워 제2의 전성기를 맞은 김비오는 지난 4월 NS 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 이후 다섯달 만에 통산 5승을 채웠다.

3승에서 4승까지 7년이 걸렸지만 5승을 달성하는 데는 5개월이면 충분했다.

선두에 2타차 공동 2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김비오는 한때 선두 5명에 1타차 공동 6위가 6명에 이르는 혼전을 벌어야 했다.

9번 홀까지 제자리걸음을 걷던 김비오는 10번(파5), 11번 홀(파4) 연속 버디로 공동 선두에 올라섰고 13번 홀(파3)에서 11m 먼 거리 버디 퍼트를 집어넣어 단독 선두를 꿰찼다.

먼저 경기를 치른 김대현(31)이 17번(파3), 18번 홀(파5) 연속 버디로 공동 선두로 따라왔지만 김비오는 17번 홀(파3) 그린 밖에서 웨지로 굴린 볼이 홀에 빨려 들어가는 칩샷 버디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그러나 김비오의 우승은 갤러리에게 가운뎃손가락을 치켜든 돌발 행동 탓에 빛이 바랬다.

김비오는 1타차 선두를 달리던 16번 홀(파4) 티샷 때 카메라 셔터를 누른 갤러리에게 손가락 욕설과 드라이버로 티잉그라운드를 내려찍는 볼썽사나운 장면을 연출했다.

김비오는 우승 퍼트를 마친 뒤 18번 홀 그린에서 큰소리로 “죄송하다. 더 성숙한 선수가 되겠다”고 사과한 데 이어 우승 인터뷰에서도 “벌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사과했다.

한국프로골프협회는 30일 상벌위원회를 열어 김비오에게 징계를 내리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