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검다리를 찾아서
징검다리를 찾아서
  • 승인 2019.10.01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슬기 잡던 추억에 흔들려

차를 몰고 달려간 남천

징검다리 사라진 자리에서

나 외발의 물새 흉내다



아버지 등에 업혀 건너던 냇물

비틀거리다 물에 빠진 친구

흰 속살 드러내며 철벅거리던

누이의 환영 떠나고 없는 냇가에

흩어졌다 몰려드는 송사리 떼

흔들리는 수면에 징검돌 놓고 있다



돌다리 하나에 달, 돌다리 둘에 달

산 능선에 걸려 있던 달

중천을 향해 뒤뚱뒤뚱 기어갈 때

기억 속 육남매는 오늘도 호젓하다



영문도 모르고 잠시 앉아

투명한 수면을 헛짚던 하늘 까마귀

물살에 떠밀려

그만 앞가슴 젖고 말았던 그곳




◇오상직= 경북 의성 출생, 亞細亞文藝 詩 등단, 한국문인협회 회원, 형상시문학회원, 아송문학회 대구지역장, 세계모덤포엠 작가회, 낙동강문학 동인.


<해설> 소년 적 징검다리 건넜던 추억하며 흰 속살에 철벅거리던 누이의 환영이 오버랩 된다. 그곳에 누이에 대한 애틋한 그리움이 있다. 제2연에서 시사한다.

그리움은 늘 안주의 이탈로부터 자신을 구원하는 어떤 아쉬움의 발로에서 비롯된다. 투명한 수면을 헛짚던 까마귀가 물살에 그만 앞가슴을 적시듯이…. -제왕국(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