羅 “검찰개혁 동요 메들리에 분노”
羅 “검찰개혁 동요 메들리에 분노”
  • 이창준
  • 승인 2019.10.06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정권 악행 똑같이 따라해
어린이 순수함마저 짓뭉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6일 한 인터넷 매체가 유튜브에 올린 아이들이 부른 ‘검찰개혁 동요 메들리’에 대해 “북한 정권이 저지르는 악행을 똑같이 따라 하는 자들, ‘친북수구좌파’라는 말이 딱 어울린다”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지난 8월 한국당 해체 노래를 부르는 아이들의 모습에 큰 충격을 받았던 나는 어제 다시 한번 할 말을 잃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너무나도 예쁘고 귀한 우리 아이들이 ‘토착왜구’, ‘적폐청산’, ‘적폐 기레기’ 등의 정치적이고도 모욕적인 가사가 담긴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석열아 석열아’, ‘자한당, 조중동 모조리 없애자’는 어른들도 입에 올리기 어려울 극단적 표현을, 그것도 순수한 어린이들이 부르는 동요를 개사해 부르고 있었다”며 “마음 한편이 쓰려오는 미안함과 분노가 동시에 솟구쳤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어떻게 우리 아이들에게 이럴 수 있단 말인가”라며 “나쁜 사람들, 천벌을 받을 사람들, 이념 앞에 아이의 인권도, 순수함도 모두 짓뭉개버리는 잔인한 사람들”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아동의 인권 따위는 아랑곳하지 않고 오직 이념 투쟁에만 정신이 팔린 수구세력들, 친북수구좌파 세력으로부터 우리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 난 무엇을 해야 할까“라며 ”고민이 깊어지고, 마음이 아파지는 주말“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가 언급한 영상은 지난달 30일 ‘주권방송’이라는 인터넷 매체가 게시한 ‘검찰 개혁 동요 메들리’다. 10대 청소년 11명이 노래를 부르고, ‘검찰개혁을 바라는 청소년들이 촛불 국민께 드리는 노래입니다’라고 쓰여 있다.

‘아기돼지, 엄마돼지’, ‘산토끼’, ‘상어가족’, ‘곰세마리’ 등의 동요를 ‘토실토실 토착왜구 도와달라 꿀꿀꿀’, ‘적폐들이 한집에 있어 윤석열 조중동 자한당’등으로 개사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