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랑스런 우리 동네’ 이야기꽃 활짝 피다
‘자랑스런 우리 동네’ 이야기꽃 활짝 피다
  • 석지윤
  • 승인 2019.10.06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경상북도 마을이야기 박람회 이모저모
 
경상북도와 문경시가 주최하고 대구신문이 주관하는 '2019 경상북도 마을이야기 박람회'가 도내 22개 대표마을이 참가한 가운데 지난 4일부터 5일까지 양일간 경북 문경새재도립공원 야외공연장에서 개최됐다. 5일 열린 폐막식에서 각 부문 수상자들이 마을대표 현판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영호기자 riki17@idaegu.co.kr
경상북도와 문경시가 주최하고 대구신문이 주관하는 '2019 경상북도 마을이야기 박람회'가 도내 22개 대표마을이 참가한 가운데 지난 4일부터 5일까지 양일간 경북 문경새재도립공원 야외공연장에서 개최됐다. 5일 열린 폐막식에서 각 부문 수상자들이 마을대표 현판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영호기자 riki17@idaegu.co.kr

 

경상북도 여러 마을마다 존재하는 다양한 향토문화적 특색과 이야기를 알리는 ‘2019 경상북도 마을이야기 박람회’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도민들의 관심과 기대 속에 올해로 5회째를 맞은 박람회는 매해 새로운 마을들을 소개하며 현장을 찾은 관람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4일 열린 개막식에서 이달희 경상북도 정무실장(왼쪽)이 기념사를, 고윤환 문경시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전영호기자
4일 열린 개막식에서 이달희 경상북도 정무실장(왼쪽)이 기념사를, 고윤환 문경시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전영호기자

 


○…청도 유등리마을 부스는 감을 활용한 마카롱, 식빵, 타르트 등과 핸드드립 방식으로 내린 커피 등 시각과 후각으로 행사장을 찾은 사람들의 발걸음을 유도했다. 커피향에 이끌려 멈춰 선 시도민들은 청도에 조성된 커피향기로 지도를 살펴보며 청도 대표 농산물 중 하나인 감 디저트와 커피를 즐겼다. 평소 커피를 즐겨 마신다는 박명훈(36·의성군 의성읍)씨는 “추후 청도 커피거리를 찾아 자연경관 속에서 맛있는 커피와 디저트 맛을 느껴보고 싶다. 거리 인근 코미디타운, 정글 뮤지엄, 소싸움경기장 등 다양한 즐길 거리도 찾아볼 계획”이라고 전했다.

 
 
4일 열린 개막식 라인투어에 참석한 내빈들이 각 마을에서 준비한 먹거리와 자랑거리 등을 살펴보고 있다. 전영호기자 riki17@idaegu.co.kr
4일 열린 개막식 라인투어에 참석한 내빈들이 각 마을에서 준비한 먹거리와 자랑거리 등을 살펴보고 있다.  전영호기자 


○…예천군 예천곤충유통사업단 부스에서는 ‘쌍별이 스파게티’, ‘고소애 약과’, ‘꽃벵이 쌈떡’ 등 각양각색의 식용 곤충을 활용한 요리들이 진풍경을 선사했다. 꽃벵이 진액과 건조·환·분말, 고소애 분말스틱 등 고단백 곤충건강식품들도 마련돼 있었다. 특히 시식대 위 곤충 본래의 형태가 고스란히 드러나 있는 고소애는 방문객들의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며 눈길을 끌었다.

 

도자기만들기체험
도자기 빚기 김천 샙띠마을 홍보부스에서 아이들이 도자기 만들기 체험을 하고 있다.
누에길쌈
삼베짜기 ‘와~ 신기해’ 안동 안동포마을 홍보부스를 찾은 아이들이 삼베짜기하는 모습을 살펴고 있다.



○…안동시 안동포 마을 부스에서는 경북 무형 문화재 제1호인 안동포를 직접 짜볼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이 열렸다. 안동포 짜기 기능 보유자인 우복인(여·89·경북 안동 임하면) 명인을 비롯해 3명의 할머니가 삼베 짜는 시범을 보여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우복인 할머니는 “보통 1필을 짜는 데 1년 정도는 걸린다”며 “최고의 품질은 물론 세탁할 때 손상이 적은 것이 안동포의 장점”이라고 자랑했다.

손거울만드는아이들
나만의 손거울 만들기 고령 개실마을 홍보부스를 찾은 아이들이 손거울 만들기 체험을 하고 있다.


○…고령 개실마을 부스는 손거울, 엿, 밀랍초, 장명루 등 각종 ‘만들기 체험’을 진행했다. 선착순으로 진행된 체험행사에는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참여하는 등 인기를 끌었다. 특히 자녀를 대동한 가족 관람객이 참여하는 경우가 많아 아이들에게 색다른 경험의 메카로 작용했다.

 

마을문화공연한마당
모전들소리 공연 5일 열린 마을문화공연 한마당에서 문경시의 모전들소리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마을문화공연한마당고령군취타대
신명나는 취타대공연 4일 열린 마을문화공연 한마당에서 고령군의 취타대 공연이 열리고 있다.


○…4일 오후 2시께 시작된 ‘2019 경상북도 마을이야기’ 개막식 행사로 분위기는 절정을 이뤘다. 개막공연에 나선 성주군은 삼일유가놀이와 광대놀음으로 행사장을 뜨겁게 달궜다. 특히 버나를 이용해 펼치는 고난도 사위가 이어지자 관객들은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이어 진행된 마을문회공연 한마당에서 예천군은 한복을 입고 곤충탈을 쓴 지역 댄서들이 k-pop과 예천엑스포 로고송과 함께 무대를 장식했다. 무대에 오른 권성희(여·24)씨는 “댄스팀과 예천군 공무원들이 함께 준비해온 무대를 보여줄 수 있어서 뿌듯하다”며 “예천에서 열릴 곤충 엑스포에도 많은 관심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4일 개막식에서 초대가수 지원이의 흥겨운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전영호기자 riki17@idaegu.co.kr
4일 개막식에서 초대가수 지원이의 흥겨운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전영호기자 riki17@idaegu.co.kr
 
흥겨운관람객들
흥겨운 관람객들 4일 열린 개막식에서 박람회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초대가수 공연에 흥겨워하고 있다.

 

○…개막식 행사의 마지막 순서로 가수 지원이의 축하공연과 김상섭 대구신문 사장을 비롯한 내빈들의 VIP라인 투어가 진행됐다. 지원이는 ‘남자답게’, ‘쿵짜라’ 등의 히트곡을 연이어 부르며 관객들을 한껏 고조시켰고 내빈들은 각 부스들을 방문해 마을의 대표음식과 프로그램을 즐기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전규언·석지윤·한지연기자
사진= 전영호기자 riki17@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