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 오른 케빈 나 “나는 떳떳합니다”
정상 오른 케빈 나 “나는 떳떳합니다”
  • 승인 2019.10.07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GA 슈라이너스 오픈 우승
트리플보기 딛고 극적 반전
파혼 둘러싼 논란 적극 해명
케빈나PGA투어슈라이너스오픈연장우승
이 악물고 미국 교포 케빈 나(한국이름 나상욱)가 6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 경기 연장전 두 번째 홀에서 우승한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교포 케빈 나(한국이름 나상욱)가 연장전 끝에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통산 4승 고지를 밟았다.

케빈 나는 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서멀린 TPC(파71)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 최종일 연장 두 번째 홀에서 파를 지켜, 보기를 적어낸 패트릭 캔틀레이(미국)를 따돌렸다.

지난 5월 찰스 슈와브 챌린지를 제패한 지 5개월 만에 정상에 다시 선 케빈 나는 통산 우승을 4회로 늘렸다.

그는 첫 우승까지 8년, 두번째 우승까지는 7년이 걸렸지만 3승째는 10개월, 그리고 4승은 5개월만에 따내 우승 시계가 빨라지고 있다.

그는 생애 첫 우승을 올렸고 집이 있는 라스베이거스에 열린 대회에서 우승해 기쁨이 더했다.

케빈 나는 우승 직후 미국 현지 방송과 인터뷰에서 한국어로 “허위 사실에도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이를 악물고 여기까지 왔다. 한국 대회에서 뵙겠다”고 눈물을 글썽였다.

그는 또 “누가 뭐라고 해도 당당하고 떳떳하고 행복하다”고도 말했다.

케빈 나의 한국어 소감은 최근 한국 케이블TV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려다가 결혼 전 파혼을 둘러싼 논란에 대한 해명으로 보인다.

케빈 나는 우승 직후 18번홀 그린 옆에서 지켜보던 아내와 딸을 껴안고 기쁨을 나눴다.

케빈 나는 오는 17일부터 제주에서 열리는 PGA투어 더CJ컵에 출전한다,

극적인 우승이었다.

한때 3타차 선두를 질주하던 그는 10번홀(파5)에서 트리플 보기라는 치명적인 실수를 했다.

티샷이 숲에 들어가 두번만에 그린에 볼을 올리는데 실패한 케빈 나는 세번째샷이 그린을 넘어가는 바람에 네번만에야 그린에 올라왔고, 보기 퍼트가 홀을 훌쩍 지나는 바람에 한꺼번에 3타를 잃었다.

그러나 케빈 나는 금세 버디 3개로 만회했다.

16번홀(파5)에서 또한번 실수가 나왔다. 두번째샷을 물에 빠트려 보기를 한 그는 캔틀레이에게 1타차 선두를 내줬다.

승부의 분수령은 17번홀(파3)이었다.

캔틀레이는 티샷을 물에 집어넣어 1타를 잃었다. 케빈 나 역시 티샷이 벙커에 빠졌지만 7m 파퍼트를 넣어 기어코 공동선두를 되찾았다.

나란히 4라운드 합계 23언더파 261타로 연장전에 나선 케빈 나와 캔틀레이는 18번홀(파4)에서 벌어진 첫번째 연장전에서는 버디로 비겼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