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명희 판소리 명창 외손녀 박은채 무대
故 이명희 판소리 명창 외손녀 박은채 무대
  • 황인옥
  • 승인 2019.10.08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문예회관서 ‘흥보가’ 완창
2
故 이명희 판소리 명창 외손녀 박은채(사진)가 흥보가 완창 무대를 12일 오후 1시30분 대구문화예술회관 비슬홀에서 연다.

경북예술고등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인 당찬 소리꾼 박 양은 (故) 모정 이명희 명창의 외손녀로 명창의 피를 이어받아 5세부터 탁월한 소리실력으로 굵직한 행사에서 초청 공연을 해왔다. 지난해 12월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삼성전자가 주최한 장학생에 선정되기도 했다.

이번 공연에서는 판소리 흥보가를 완창(2시간 30분)한다. 판소리 완창은 암기력, 체력, 실력이 뒷받침돼야 가능한 무대여서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공연의 고수는 이태백 명고(목원대 한국음악과 교수), 가야금 반주는 한선하 명인(전 국립창극단 수석 반주,수성 가락보존회 회장)이 맡는다.

판소리는 박 양 집안의 전통이다. 외증조할머니 차일분에서, 할머니 모정 이명희 명창(대구시무형문화재 제8호 판소리 예능보유자), 어머니 정정미(대구시 무형문화재제8호 판소리 전수조교), 그리고 박은채에 이르기까지 4대에 걸쳐 명창가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박 양의 외할머니인 (故) 이명희 명창은 대구시 무형문화재 제8호 판소리 예능보유자로 영남국악계의 거목이었다. 박 양은 대구시 무형문화재 제8호 판소리 전수장학생으로 할머니의 뒤를 잇고 있다.

박 양은 “할머니 뒤를 이어 영남 지역의 판소리 역사를 이어가겠다는 계승의 포부를 가지고 할머니가 계시는 저 멀리 하늘까지 닿을 수 있도록 큰소리로 소리부르겠다’며 공연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날 공연은 행사주최기관인 사)영남판소리보존회 완창기획시리즈의 첫 시작 공연으로 열린다. 이 시리즈는 ‘만정제 모정 이명희류 흥보가’ 완창 무대를 어린이 완창무대, 남창소리완창무대, 이수자 완창무대 등 다양하게 구성한다. 전석 무료.




황인옥기자 hi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