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문화 미래 여는 전시·공연 만나요”
“20년 문화 미래 여는 전시·공연 만나요”
  • 황인옥
  • 승인 2019.10.08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울아트센터 ‘20돌’ 기념행사
오늘 클래식 콘서트 진행
지역작가 초대전도 잇따라
홍창룔_산과 강 그리고 바람
홍창룡 작 ‘산과 강 그리고 바람’.

김희수_화가는성자다_2019
김희수 작 ‘화가는 성자다’.



어울아트센터(구 북구문화예술회관)가 개관 20주년 맞이 행사를 성대하게 꾸린다. 1999년 10월 9일 개관한 어울아트센터가 그간 다양한 예술 프로그램을 선보이며 지역민의 문화향유 기회를 넓히고 예술가들의 사랑을 받는 지역을 대표하는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했다. 지난해에는 전문예술행정가들로 구성된 (재)행복북구문화재단(대표 이태현)이 출범해 더욱 실험적인 기획과 전문적인 운영으로 지역문화 활성화는 물론 참여의 생활문화 지평을 넓혀가고 있다.

이번 행사는 지난 20년의 역사성을 되돌아보고 미래 20년을 만나볼 수 있는 기획으로 10월 한 달간 다채로운 공연과 전시로 찾아온다. ‘BEYOND 20 TOWARDS 20(20년을 넘어 20년을 향하다)’를 주제로 어울아트센터의 설립목적을 되새겨보고, 앞으로의 미래를 함께 그려본다.

◇지난 인연들이 꾸미는 다채로운 공연

20주년 기념을 축하하기 위한 첫 공연으로 ‘BEYOND 20 TOWARDS 20’을 9일 오후5시 어울아트센터 무대에 올린다. 공연은 어울아트센터 상주오케스트라인 45인조 규모의 CM심포니오케스트라와 행복북구합창단, 그리고 대구를 대표하는 음악가들이 함께하는 성대한 클래식 콘서트로 꾸민다. 특히 1999년 개관 당시 피아노 연주를 보인 허수정 피아니스트가 20년 후 어울아트센터 상주단체인 CM심포니오케스트라의 단장을 맡아 연주에 참여하게 되어 20주년 기념콘서트의 의미를 더한다.

이날 서찬영의 지휘와 CM심포니오케스트라의 연주로 개관부터 어울아트센터의 상주단체로 활동한 행복북구합창단이 ‘O Sole Mio (오 나의 태양)’와 ‘경복궁 타령’으로 공연의 문을 연다. 이어 대금 이현창, 한국무용 장희정의 연주로 영화 서편제의 주제곡인 천년학을 연주한다.

20년 전 개관기념공연 무대에 선 소프라노 최윤희는 당시 불렀던 김효근의 ‘눈’과 L. Arditi의‘입맞춤(Il bacio)’을 3명의 후배 소프라노와 함께 노래하고 퓨전앙상블 풍류21이 오케스트라와 함께‘신 뱃놀이’를 연주한다. 그리고 테너 박신해, 차경훈, 이병룡이 G. Ferilli 의 ‘Quando l‘amore diventa poesia(사랑이 시가 되었을 때)’를 바리톤 구본광, 박정환, 임봉석이 G. Ferilli의 ‘Un Amore Cosi’ Grande(위대한 사랑)’를 전 출연진이 박태준, 작곡 이재진 편곡의 ‘동무생각’과 G. Verdi의 ‘Brindisi (축배의 노래)’를 함께하며 공연의 대미를 장식한다. 전석 1천원. 예매는 티켓링크(www.ticketlink.co.kr)와 행복북구문화재단 홈페이지(www.hbcf.or.kr)에서.

◇1999부터 2019까지 지역 작가 작품 전시

전시는 ‘공존하는 도시’, ‘감·성·환·유(感·性·換·喩)’전이 소개된다. 1999년부터 현재까지 어울아트센터의 역사와 함께해온 지역의 대표 작가들을 초대하는 전시다. ‘공존하는 도시’전은 지역 추상미술의 다양성을 표방하며 독자적 작품세계를 다져온 김결수, 김영세, 김영진, 김정태, 김희수, 노인식, 노중기, 박종규, 박철호, 백미혜, 정미옥, 정태경, 허양구, 홍현기 작가가 참여한다. 이들 14인은 우리 도시가 표출하는 다양한 삶의 모습들을 담아내온 현대미술작가로, 어울아트센터 개관 무렵 지역에서 활발하게 일어났던 현대미술운동 실험정신의 맥을 이어오며 여전히 시대의 단편을 작업에 녹여내고 있다. 전시는 19일까지다.

감·성·환·유(感·性·換·喩)전에는 강상택, 권기철, 금대연, 김봉천, 김진혁, 남학호, 박향순, 신정주, 신형범, 이준일, 조홍근, 김성호, 노태웅, 박병구, 윤장렬, 이병헌, 이수동, 이일남, 이장우, 홍창룡 등이 참여한다. 1999년 어울아트센터(북구문화예술회관) 개관 당시 처음으로 열린 기획 전시로 만난 작가들로 그 의미가 깊다. 전시는 22일부터 11월 2일까지다.

행복북구문화재단 이태현 대표는 “앞으로도 어울아트센터는 문화예술을 매개로 모두를 이어주는 ‘문화 플랫폼’ 역할을 하고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053-320-5120





황인옥기자 hi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