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땅 밟은 벤투호 “좋은 결과 기대해달라”
평양 땅 밟은 벤투호 “좋은 결과 기대해달라”
  • 승인 2019.10.14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북한과 월드컵 예선전
“北, 거칠고 과감한 팀
날카롭지만 틈새 있어”
14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인조잔디를 밟아보는 축구대표팀 선수들.[대한축구협회 제공]
14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인조잔디를 밟아보는 축구대표팀 선수들.대한축구협회 제공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15일 오후 5시 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H조 3차전을 치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14일 평양에 도착했다. 한국이 평양 원정으로 경기를 치르는 것은 1990년 10월 22일 남북통일 축구 이후 29년 만이다.

한국(승점 6·골 득실+10)은 H조에서 북한(승점 6·+3)과 나란히 2승을 따냈지만 골 득실에서 크게 앞서 H조 1위다. 이 때문에 H조에서 그나마 경쟁력이 있는 북한과 3차전에서 승리하면 선두 자리를 확고히 할 수 있다.

지난 13일 인천공항에서 출국한 대표팀은 중국 베이징 주재 북한 대사관에서 북한 입국 비자를 받은 뒤 14일 오후 1시 30분께 평양에 도착해 숙소에 여장을 푼 뒤 김일성 경기장에서 첫 훈련에 나섰다.

김일성 경기장의 그라운드는 인조 잔디다. 천연잔디 구장과 볼의 바운드가 달라 선수들의 적응이 필요하다. 대표팀 선수들은 인조 잔디 전용 축구화도 준비했다.

다만 김일성 경기장의 인조 잔디 상태를 정확히 알 수 없는 상태여서 벤투 감독은 국내에서 별도의 적응 훈련을 하지 않았다. 선수들도 어릴 때부터 인조 잔디에서 경기를 뛴 경험이 있어 적응이 어렵지 않다는 분위기다.

북한 당국이 이번 경기를 앞두고 붉은 악마 응원단의 방북을 허용하지 않은 터라 태극전사들은 김일성 경기장을 가득 메울 5만여명의 북한 응원단의 일방적인 응원전을 견뎌내야 하는 악재를 이겨야 한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7위인 한국은 113위인 북한과 역대 전적에서 7승 8무 1패로 앞서고 있다.

북한에 당한 1패(1-2패)는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치른 평양 원정 때인 1990년 10월 11일 치른 남북통일 축구 때다.

한국은 29년 전 첫 패배 이후 북한을 상대로 10경기(3승 7무) 연속 무패다.

15일 북한과 경기를 치르는 벤투호는 16일 오후 베이징으로 이동한 뒤 대한항공편으로 17일 새벽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평양 원정을 앞두고 파울루 벤투 감독 역시 승리를 자신했다.

벤투 감독은 출국에 앞서 “느낌이 좋다. 선수단 분위기도 괜찮고, 훈련도 잘해왔다. 준비도 잘 돼 있다”라며 “무엇보다 선수들의 몸 상태가 좋다. 선수들 모두 건강한 상태로 원정을 떠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경기 날까지 한 차례 훈련만 남았다. 평양에서 공식훈련을 잘 마무리해서 좋은 결과 가져오겠다”고 강조했다.

북한전 준비에 대해선 “어느 팀이나 마찬가지로 북한도 똑같은 방식으로 분석했다. 특별한 것은 없다”라며 “우리의 플레이 스타일을 잘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벤투 감독은 특히 “북한은 거칠고 과감한 팀이다. 역습에서 빠르고 날카로운 팀”이라며 “이런 부분들을 선수들에게 잘 이야기해주면서 대비했다. 북한이 강점도 있지만 우리가 공략할 틈도 있다. 그런 부분에 대한 준비가 잘 됐다”고 자신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