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야구대표팀, 최약체 中에 ‘굴욕’
한국 야구대표팀, 최약체 中에 ‘굴욕’
  • 승인 2019.10.14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선수권대회서 3-4 패
4년 만의 아시아 정상 탈환을 노리는 한국 야구 대표팀이 약체 중국에 굴욕적인 패배를 당했다.

윤영환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4일 대만 타이중 인터콘티넨털 구장에서 열린 제29회 아시아야구선수권대회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중국과 연장 10회 승부치기 끝에 3-4로 패했다.

대학 선수 20명, 고교 선수 4명 등 순수 아마추어로 구성된 대표팀은 2015년 이후 4년 만의 아시아 정상 탈환을 목표로 내세웠으나 첫판부터 몇 수 아래로 여긴 중국에 무너졌다.

한국이 중국에 패한 것은 2005년 대회 3위 결정전에서 3-4로 패한 이후 14년 만이다. 중국, 파키스탄, 필리핀과 함께 B조에 속한 한국은 중국전 충격패로 인해 남은 경기에 대한 부담이 커졌다.

이번 대회는 각 조 상위 2팀, 총 4개 팀이 슈퍼라운드에 진출해 슈퍼라운드 진출팀 간 예선 라운드 성적(1경기)과 슈퍼라운드 성적(2경기)을 합산한 종합성적으로 결승에 진출할 2팀을 정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