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선수 우승 예감?…안병훈, CJ컵 1R ‘단독 선두’
한국선수 우승 예감?…안병훈, CJ컵 1R ‘단독 선두’
  • 승인 2019.10.17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기 없이 버디만 8개 기록
임성재·이수민 공동 9위
작년 우승자 켑카 15위에
임성재의 아이언샷
임성재 ‘아이언샷’ 17일 제주 서귀포시 클럽 나인브릿지에서 열린 ‘더 CJ컵 @ 나인브릿지’ 1라운드 경기에서 임성재가 3번홀에서 아이언샷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병훈(28)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 CJ컵(총상금 975만 달러) 1라운드를 단독 선두로 마쳤다.

안병훈은 17일 제주도 서귀포시 클럽 나인브릿지(파72·7천241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8개를 뽑아내며 8언더파 64타를 기록했다.

7언더파 65타인 단독 2위 호아킨 니만(칠레)을 1타 차로 따돌린 안병훈은 단독 1위로 2라운드를 맞게 됐다.

2017년 창설된 더 CJ컵에서 한국 선수가 라운드 종료 시점에 선두에 나선 것은 이날 안병훈이 처음이다.

지난해 1라운드가 끝났을 때는 김시우(24)가 선두에 1타 뒤진 공동 2위에 오른 사례가 있다.

안병훈은 PGA 투어에서는 우승이 없고 유러피언투어 BMW PGA 챔피언십에서 2015년 우승한 경력이 있다.

PGA 투어에서는 2016년 5월 취리히 클래식, 2018년 6월 메모리얼 토너먼트와 7월 RBC 캐나다오픈에서 준우승만 세 번 했다. 한국 선수의 더 CJ컵 역대 최고 성적은 2017년 김민휘(27)의 4위다. 한국 선수들은 1라운드 상위권에 대거 이름을 올리며 3년째인 이 대회 첫 우승 가능성을 밝혔다.

안병훈 외에 황중곤(27)이 5언더파 67타로 공동 4위에 올랐고 임성재(21)와 이수민(26)도 나란히 4언더파 68타, 공동 9위로 1라운드를 마무리했다.

10위 안에 한국 선수가 4명이 들어있고 교포 선수 대니 리(뉴질랜드)도 5언더파 67타로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렸다.

‘탱크’ 최경주(49)도 김시우, 이경훈(28) 등과 함께 3언더파 69타를 치고 공동 15위에 포진했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인 세계 랭킹 1위 브룩스 켑카(미국)는 마지막 18번 홀(파5) 이글로 3언더파 69타, 공동 15위에 오르며 깔끔한 마무리를 했다.

제이슨 데이(호주)가 6언더파 66타로 단독 3위, 2017년 이 대회 ‘초대 챔피언’ 저스틴 토머스(미국)가 4언더파 68타, 공동 9위에 올랐다.

올해 더 CJ컵에 처음 출전한 필 미컬슨과 조던 스피스(이상 미국)는 나란히 2언더파 70타를 치고 공동 29위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