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샘 44호서 신라시대 행렬도 출토
쪽샘 44호서 신라시대 행렬도 출토
  • 안영준
  • 승인 2019.10.21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문화재硏, 적석목곽묘 조사
제사 관련 유물 110여 점 공개
행렬도 묘사 토기 발굴 첫 사례
신라 행렬도 세부 문양.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최근 2014년부터 진행 중인 쪽샘 44호 적석목곽묘(돌무지덧널무덤) 발굴조사에서 신라 행렬도가 새겨진 토기와 말 문양이 새겨진 토기, 44호 제사와 관련된 유물 110여 점을 공개했다.

이번에 발굴된 행렬도가 새겨진 토기는 44호 호석(護石) 북쪽에서 파손된 상태로 출토됐다.

전체 높이 약 40cm의 긴목항아리로 추정되며, 그릇 곳곳에 다양한 문양이 새겨져 있었다.

문양은 크게 4단으로 구성됐는데, 1단과 2단, 4단에는 기하학적인 문양이 반복돼 있고 3단에는 다양한 인물(기마.무용.수렵)과 동물(사슴.멧돼지.말.개)이 연속으로 표현됐다.

말 탄 인물과 말들이 행렬하는 장면, 기마행렬을 따라가는 인물들이 무용하는 장면, 활 든 인물들이 동물들을 사냥하는 장면과 말 탄 주인공이 개(추정)와 함께 행렬하는 장면 등이 묘사돼 있다.

문양의 전체 구성으로 보아 행렬도를 묘사한 것으로 추정되며, 출토 정황상 제사용 토기로 제작되어 사용된 것으로 보인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행렬이라는 큰 주제를 바탕으로 기마.무용.수렵을 묘사한 복합 문양은 현재까지 신라 회화에서 처음 확인된 사례로, 복식과 인물묘사, 동물묘사 등 내용 구성이 풍부하고 회화성이 우수해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행렬도를 구성하고 있는 여러 표현들이 고구려 고분벽화의 내용 구성과 유사하여 신라.고구려 대외관계 연구에도 적극 활용될 전망이다.

이와 별도로, 말 문양은 발형기대(그릇 받침대)의 다리 부분으로 추정되는 토기 조각 2점에서 확인됐다.

말이 새겨진 문양은 총 2개체로, 말 갈기, 발굽, 관절 뿐 아니라 갑옷을 입은 모습까지 비교적 상세하게 묘사되었다. 현재까지 발견된 토기에 새겨진 말 문양 중 회화 표현이 가장 우수한 사례로 보고 있다. 이외에도 44호 호석 주변에서 대호(大壺)를 포함한 다양한 기종의 제사 유물이 110여 점 출토됐다.

9점의 대호는 호석을 따라 일정 간격으로 배치됐고, 내부와 외부에서 굽다리접시(고배), 뚜껑 접시(개배), 토제악기(토제훈), 토제방울(토령) 등 소형 토기들이 확인됐다.

한편, 쪽샘발굴관은 조사 시작 단계에서부터 발굴조사 현장을 일반에 상시 공개하고, 다양한 문화 행사를 개최해 지역문화재를 적극 활용한 우수 사례로 손꼽히고 있다.

경주=안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