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銀, 검사 직전 DLF 자료 고의 삭제”
“하나銀, 검사 직전 DLF 자료 고의 삭제”
  • 김주오
  • 승인 2019.10.21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 국감서 밝혀
“지성규 행장 지시로 만든 파일”
KEB하나은행이 대규모 손실 사태가 발생한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와 관련해 두차례에 걸쳐 전수조사와 손해배상 검토 자료를 만들었다가 금융감독원 검사 직전 삭제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동성 금융감독원 부원장보는 21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하나은행이 DLF 판매와 관련해 일부 자료를 고의로 삭제, 은닉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는 앞서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이 “하나은행이 금감원 실태조사 이후 불완전판매가 있다는 것을 알고 조직적으로 고의로 자료를 삭제한 것 아니냐”고 질문한데 대한 답변이다.

김 부원장보는 “크게 2개 파일이다. 1차 전수조사, 2차 전수조사 파일”이라며 “손해배상을 검토하기 위해 전수조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부원장보는 자료 내용에 대해 “(DLF의) 불완전판매 관련 파일”이라며 “지성규 행장이 지시해 작성한 파일이 맞다. 하나은행이 전수조사한 파일이고, 저희가 발견하기 전까지 은닉했다”고 설명했다.

금감원은 최근 DLF 검사에서 금융보안원 협조를 받아 하나은행의 관련 자료 삭제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을 진행했다. 삭제된 자료는 대부분 복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자료는 금감원이 합동검사에 착수하기 직전인 지난 8월 초 삭제됐다.




김주오기자 kj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