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미국서도 흥행몰이 ... 열흘간 33개 극장서 21억 수익
‘기생충’ 미국서도 흥행몰이 ... 열흘간 33개 극장서 21억 수익
  • 승인 2019.10.21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에서 확대 개봉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미국에서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다.

21일 CJ엔터테인먼트와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지난 18일(현지시간) 확대 개봉한 ‘기생충’은 20일까지 사흘간 총 124만1천334달러(한화 약 14억5천782만원)를 벌어들이며 주말 박스오피스 11위에 올랐다. 지난 11일 선 개봉 이후 올린 총 수익은 182만1천976달러(한화 약 21억 3,972만원)이다.

3개 극장에서 선 개봉한 첫 주말 ‘기생충’은 38만4천216달러(한화 약 4억5천126만원)를 벌어들여 극장당 12만8천72달러(한화 약 1억5천만원)의 수익을 냈다. 이는 해 미국 극장당 오프닝 수입 중 최고 기록이다.

현재 뉴욕, 로스앤젤레스, 보스턴, 시카고, 워싱턴DC, 샌프란시스코 등지의 33개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기생충’의 미국 배급사는 일부 극장에서 선보인 후 개봉관을 늘려가는 플랫폼 릴리스 방식을 택했다. 성적이 좋아 앞으로 상영관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미 선 개봉부터 현지 반응이 뜨거웠다. 선 개봉하자마자 뉴욕 극장에서는 표가 매진됐다. LA 타임스는 “‘기생충’은 유쾌함으로 시작해 파괴로 끝난다. 그러나 이 영화의 업적은 관객이 숨을 내쉬기 힘들 수도 있을 만큼 매 순간 살아있고 숨 쉰다는 것이다”고 극찬하기도 했다.

‘기생충’의 흥행이 내년 2월 열리는 제92회 아카데미(오스카)시상식에서의 수상으로 이어질지도 주목된다.

봉 감독과 배우 송강호·최우식 등은 ‘기생충’의 북미 개봉과 미국 콜로라도 텔루라이드 영화제, 북미 최대규모인 캐나다 토론토 국제영화제, 텍사스의 판타스틱 페스트, 뉴욕영화제 등 참석으로 몇개월째 북미에 머물렀다.

봉 감독은 그러나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기자가 “지난 20년 동안 한국 영화의 큰 발전에도 오스카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고 말하자 “별일 아니다. 오스카는 국제적인 영화제가 아니라 지역 시상식이니까”라고 재치있게 답하기도 했다.

영화진흥위원회와 CJ ENM은 아카데미를 앞두고 함께 홍보 활동에 나섰다. 매년 아카데미를 앞두고 홍보를 했지만 이번에는 ‘기생충’이 화제가 되면서 더 공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영진위는 한국문화원을 통해 ‘기생충’을 더 널리 알린다는 계획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