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내리는 날 ~정우에게
눈 내리는 날 ~정우에게
  • 승인 2019.10.22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밖 함박눈 폴폴 내리는 날

쌔근쌔근 단잠에 빠진 정우

보송한 솜털 같은 눈은 내리고

햇빛은 꽃송이에 내린다.



눈은 내려와 어둔 곳을 밝히고

세상은 고요히 하던 일 멈춘다.

꽃들이 소리 없이 베란다 창가에 피어나고

지구의 중심이 된 정우와 *미미가

동화책 속으로 꿈길처럼 걸어가는 날



눈은 지붕에 내리고 나뭇가지에도

내리고 사람들 가슴에 내려와 은빛 세상이

고요히 휴가에 든다.



정적에 쌓인 정우가 잠든 방안

숨소리 보다 조용한 무음카메라

액정에 비친



오,

‘폰 카’도 넋을 잃고

스르르 빠져드는 정우의 잠이 든 풍경……



*미미~ 정우가 할머니를 부르는 말.



◇차승진(車勝鎭)= 한국문인협회 회원, 아세아 문예 신인상, 월간 모던포엠 단편소설 신인상, 낙동강문학 동인, 소설 ‘숨겨둔 이브’에게 출간



<해설> 눈 내리는 날 잠자는 손자 정우의 자잘한 일상을 고운 시어로 마무리한 시인의 능력이 돋보인다. 정에 얽매인 시를 쓰다보면 자칫 감상에 빠지기 싶다. 이를 잘 컨트롤(control)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시를 쉽게 써야 한다는 말은 참 어려운 말이다. 무거운 소재로 가볍게 수작을 써야 하는 것이기에 그렇다. -제왕국(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