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헬기 추락사고 4번째 시신 수습…박단비 대원 추정
독도 헬기 추락사고 4번째 시신 수습…박단비 대원 추정
  • 승인 2019.11.12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체에서 3㎞ 떨어진 곳에서 발견…해군·해경 대형함선 추가 배치
독도 헬기 추락사고 발생 13일째인 12일 오전 10시께 대구 달성군 강서소방서 3층에 마련된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이하 지원단) 브리핑실에서 지원단 관계자들이 추락 헬기 탑승원 가족들에게 집중수색구간 지도를 보여주며 수색 상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독도 헬기 추락사고 발생 13일째인 12일 오전 10시께 대구 달성군 강서소방서 3층에 마련된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이하 지원단) 브리핑실에서 지원단 관계자들이 추락 헬기 탑승원 가족들에게 집중수색구간 지도를 보여주며 수색 상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발생 13일만에 실종된 소방대원으로 추정되는 시신 한 구가 추가 발견됐다.

독도 소방구조 헬기 추락사고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이하 지원단)은 독도 인근 바다에서 소방대원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를 발견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6일 세 번째 시신을 수습한 후로 엿새만이다.

지원단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6분께 해상 수색 중이던 해양경찰 1513함이 추락한 헬기 동체로부터 180도 각도로 약 3㎞ 떨어진 곳에서 소방관 복장을 착용한 시신을 발견했다. 시신은 10여분 만인 낮 12시 9분께 수습했다.

시신은 긴머리에 검은색 운동화 차림, 키 160~162㎝ 정도였고 오른쪽 팔목에 팔찌를 차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점퍼 안에 입고 있던 기동복 상의에서는 실종자 중 유일한 여성인 '박단비' 대원의 이름표가 붙어있었다.

지원단은 관련 내용을 실종자 가족들에게 바로 통보했다. 시신은 소방헬기를 이용해 계명대 동산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성대훈 해양경찰청 대변인은 "이름표가 있어 박단비 대원일 가능성이 높지만, 실종자 가족 DNA 대조 등을 통해 이른 시일 안에 신원을 최종적으로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원단은 기상 악화에 따른 수색 여건 악화로 이날부터 대조영함, 대청함, 천왕봉함 등 해군 대형함정 3척과 포항해경 소속 1003함 등을 투입하기로 했다.

특히 지원단은 일본 해상보안청에도 이번 사고와 관련해 협조를 요청하기도 했다.

지난 10월 31일 오후 11시 26분께 응급환자와 보호자, 소방대원 5명 등 7명이 탄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헬기 한 대가 독도에서 이륙한 직후 바다로 떨어졌다.

앞서 수색 당국은 독도 해역에서 이종후(39) 부기장과 서정용(45) 정비실장, 조업 중 손가락이 절단돼 이송되던 선원 A(50)씨 등 3명의 시신을 수습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