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10배 차익 ‘매크로 암표상’ 첫 구속
최대 10배 차익 ‘매크로 암표상’ 첫 구속
  • 강나리
  • 승인 2019.11.14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간 암표 9천173장 판매
타인 아이디 2천여 개 이용
온라인 수익 약 7억원 추정
매크로(자동완성기능) 프로그램으로 유명 아이돌 공연이나 팬 미팅 표를 구입한 뒤 최대 10배가 넘는 금액으로 되팔아 수억 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컴퓨터 프로그램으로 아이돌 공연 표를 조직적으로 사고판 이들이 검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4일 경찰청에 따르면 경북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한 암표 판매 조직 일당 22명을 검거해 이 가운데 총책 A(29)씨와 매크로 프로그램 제작자 B(29)씨를 업무방해,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 이들은 2016년 5월부터 2019년 8월까지 약 3년간 아이돌 공연 등의 암표 9천173장을 중고 거래 사이트 등을 통해 판매해 정당한 티켓 판매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총책·매크로 제작자뿐 아니라 국내 판매책과 해외 판매책을 별도로 두고 자금관리자, 운반책, 투자 담당 등으로 역할을 나누는 등 조직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이 사용한 매크로 프로그램은 여러 사람의 아이디를 이용해 순식간에 표를 대량으로 구매하는 형태다.

이를 위해 이들은 타인의 접속 아이디(ID) 2천여개를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이 일정 금액을 주고 ID를 빌린 것으로 보고 있다.

이런 식으로 대량 구매한 티켓은 중고나라 등에서 많게는 10배가 넘는 가격으로 판매됐다. 실제로 이들은 유명 아이돌 가수의 13만 원짜리 콘서트 티켓을 150만 원에 판매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일당이 온라인 암표 거래로 얻은 수익은 약 7억 원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추가 수사를 거쳐 이들 일당의 실제 수익은 얼마인지, 범행에 가담한 공범이 더 있는지 등을 파악할 방침이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경찰청과 문화체육관광부는 14일 온라인 암표 대응 계획을 발표했다. 문체부는 대중음악 공연에 한해 내년 1월부터 한국콘텐츠진흥원 대중문화예술 종합정보시스템에 ‘온라인 암표 신고 게시판’을 개설하고, 프로 스포츠의 경우 내년 3월 ‘한국프로스포츠협회 온라인 암표신고센터(가칭)’를 신설한다. 문체부가 의심 사례를 선별해 수사를 의뢰하면 경찰이 수사 관서를 지정해 대응한다.

강나리기자 nnal2@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