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한 잔의 풍경
술 한 잔의 풍경
  • 승인 2019.11.17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인과 도루메기 간판이 걸린

막걸리 집에서 술을 따른다

안주는 도루메기 구이와

양은 주전자에 담긴 불로막걸리다



술이 술잔에 찰랑거릴 때

생각나는 무엇이 술잔을 당긴다

양은 주전자의 낭만과 양은 술잔의 궁합



나는 언제 한번 이런 섹시한

만남이 있었던가,

양은 주전자 날렵한 주둥이에 끌리는

술잔의 입맞춤



시름도 동그란 술잔에 담긴

한잔 술의 출렁임 아니던가,

퀼 퀼 퀄 봇물처럼 넘치는 술잔



가야 할 길을 재촉하는 너와 내가 밀어 내는

한잔 술의 부딪힘 소리

누군가 거나하게 외치는 소리



“불로는 좋은 디

안주는 말짱 도루메기~여”






◇차승진(車勝鎭)= 한국문인협회 회원, 아세아 문예 신인상, 월간 모던포엠 단편소설 신인상, 낙동강문학 동인, 소설 ‘숨겨둔 이브’에게 출간






<해설> 좋은 벗과 술 한 잔 나눴던 시인이 아니면 이렇게 따뜻한 그림을 화폭에 담을 수 없다. 시인의 시각으로 빚어놓은 주전자와 술잔, 그리고 우정, 한잔 술로 잊히는 것이 아닌 우리네의 삶의 노래이다. 불리고 또 불리는 삶의 노래다. -정광일(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