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왕국2' 돌아온 겨울 자매 ‘렛잇고’ 열풍 이을까
'겨울왕국2' 돌아온 겨울 자매 ‘렛잇고’ 열풍 이을까
  • 배수경
  • 승인 2019.11.21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의 세월이 흐른 아렌델 왕국
미지의 목소리와 함께 닥친 위기
부모님의 죽음·엘사의 마법 등
비밀을 향한 두려움 없는 여정
새로운 숲속 정령 캐릭터도 공개
겨울왕국2



2014년 전국을 ‘렛 잇 고(Let it go)’ 열풍으로 몰아넣었던 애니메이션 영화 ‘겨울왕국’이 5년만에 국내 팬들 앞에 돌아왔다.

1편 개봉 당시 전 세대를 아우르는 선풍적인 인기는 애니메이션 영화 최초 천만관객 달성으로 이어졌고 어린이들은 안나와 엘사 드레스를 입고 서툰 발음으로 ‘레리꼬’를 부르고 어른들은 리듬감 있게 문을 두드리며 ‘같이 눈사람 만들래?’를 부르는 등 영화 한 편이 하나의 신드롬이 되기도 했다.

2편은 전편에서 3년의 세월이 흐른 후, 평화로운 아렌델 왕국에서 시작된다. 평화로움은 잠시, 어디선가 들려오는 미지의 목소리와 함께 왕국에 닥쳐온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안나와 엘사 자매는 눈사람 올라프, 안나의 남자친구 크리스토프, 순록 스벤과 함께 마법의 숲을 향해 떠난다. 안개에 쌓인 숲 속에서 그들은 물, 바람, 불, 땅의 정령들과 맞서며 부모님의 죽음과 엘사가 가진 마법에 얽힌 비밀을 풀기 위한 여정을 계속한다.

‘겨울왕국 2’는 좀 더 성숙해진 엘사와 안나 자매와 함께 전편과 비교해 더욱 넓어진 세계관을 선보인다. 마법의 숲에서 그들 앞에 놓인 진실은 과연 무엇일까? 전편에서는 자신의 힘을 두려워해 숨기만 하던 엘사가 2편에서는 자신에게 주어진 숙명을 받아들이고 거침없이 미지의 세상으로 뛰어든다.

차가운 바다와 맞서 몇 번을 파도에 밀려나와도 포기하지 않고 얼음으로 서핑을 하며 ‘멀리 보지 않고 하나씩 난관을 헤쳐나가겠다’는 다짐과 함께 물 속으로 뛰어드는 그녀는 우리 모두에게 포기하지 말라는 가르침을 주는 듯하다.

2편에서 마지막 문제 해결은 안나의 몫이다. 마법을 쓰지 못하지만 수동적으로 머무르거나 보호를 받는 존재가 아니라 언니를 지키기 위해 위험천만한 모험 속으로 뛰어들어 결국은 모두를 구하는 안나는 아렌델 왕궁의 여왕으로 손색이 없어 보인다. 엘사는 마법의 숲에서 자연과 인간을 하나로 잇는 다섯 번째의 정령으로, 안나는 아렌델의 여왕으로 자매가 함께 보다는 각자의 길을 가지만 그 길은 해피엔딩이다. 두려움을 이겨내고 진실을 마주할 때 우리 역시 해피엔딩에 이를 수 있다.

“잘못된 과거를 바로잡지 않으면 아렌델의 미래는 없어요”라는 엘사의 말은 요즘같은 시기에 더욱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투명한 말의 형상을 띤 물의 정령 ‘노크’, 순식간에 주변을 불태우는 불의 정령 ‘브루니’, 붉은 단풍잎으로 아름다운 영상미를 더해내는 바람의 정령, 압도적인 파괴력을 자랑하는 땅의 정령 바위 거인까지, 새로운 캐릭터들이 놀라운 비주얼로 등장한다. 그렇지만 아직까지는 올라프의 인기를 위협할만한 캐릭터는 보이지 않는다.

1편과 비교해 어린 관객들의 마음을 어느정도 사로잡느냐에 따라 흥행기록도 달라질 듯하다.

‘눈의 여왕’을 모티브로 ‘겨울왕국’이 탄생했듯이 2편 역시 어디선가 들어봄직한 여러 설화들이 포함되어 있다. 영화가 전해주는 가족애와 사랑 같은 뻔한 메시지가 식상하게 느껴지기 보다는 차가워지는 날씨에 당연한 듯 여기고 있던 소중한 것들을 떠올려 볼 수 있는 시간이 된다.

전편의 인기의 큰 몫은 OST 덕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2편 역시 ‘렛 잇 고’ 열풍을 만들어냈던 크리스틴 앤더슨, 로버트 로페즈 부부가 함께 음악작업에 참여했다. 그들이 선보인 7곡의 노래들은 충분히 매력적이다. 그렇지만 엘사의 메인 테마곡인 ‘숨겨진 세상’(Into the Unknown)이 전편의 ‘렛 잇 고’를 뛰어넘을 수 있을 지는 아직 좀 더 두고 봐야 할듯하다.

영화 초반 평화로운 아렌델 왕국에서 울려퍼지던 ‘어떤 것들은 변하지 않아’(Some Things Never Change)는 변하지 않는 사랑에 대한 메시지와 함께 중독성 있는 멜로디를 선사한다.

영화가 끝나고 나면 깜직한 쿠키영상이 선물처럼 나타나니 엔딩크레딧이 올라갈 때 바삐 일어나지 말고 느긋하게 기다리자.

벌써부터 유통가에서도 안나와 엘사드레스와 다양한 겨울왕국 굿즈를 준비하고 다시 올 겨울왕국 열풍을 기대하고 있는 듯 보인다.

배수경기자 micba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