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대 악법 막고, 3대 ‘文 게이트’ 실상 파헤치겠다”
“양대 악법 막고, 3대 ‘文 게이트’ 실상 파헤치겠다”
  • 이창준
  • 승인 2019.12.02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黃 대표, 청와대 앞 최고위
“민생법안 우선 통과 노력
탄핵문제, 역사의 평가에…
통합에 구체적 실천 보여야
투쟁텐트에서 당무 보겠다”
최고위발언하는황교안
단식투쟁을 했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일 청와대 사랑채 인근 투쟁천막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8일간 단식을 중단하고 당무에 복귀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일 “이 땅에 정의를 바로세우고 정치를 정상화하기 위해 양대 악법은 반드시 막아내고, 3대 ‘문재인 게이트’ 실상을 끝까지 파헤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청와대 인근 ‘투쟁텐트’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에 대한 여권의 강행 기류, ‘유재수 감찰 무마·울산시장 선거 불법 개입·우리들병원 거액 대출 친문 관여’ 등 3대 의혹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예산안과 민식이법 등 시급한 민생 법안은 우선 통과시키도록 하겠다”며 “여당은 야당이 민생법을 가로막고 있다고 거짓선동하고 있다. 그러나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당내 쇄신과 보수통합에 대해선 “그동안 너무 태만했다고 반성했다”며 “더이상 국민의 명령 받들기를 지체하면 한국당은 국민으로부터 외면받을 것이고, 그 결과 문재인 정권 시즌 2, 3이 지속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명을 받아 과감한 혁신을 이루겠다. 하나씩 국민께 보고드리도록 하겠다”며 “변화와 개혁을 가로막으려는 세력을 이겨내겠다. 필요하다면 ‘읍참마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보수통합과 관련, “자유민주진영의 통합은 과거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라 미래로 나아가자는 것이다. 새로운 가치를 정립함으로써 사이비 정치와 폭정을 서슴지 않는 현 정권과 싸워 대안으로 인정받는 통합이어야 한다”며 “개인이나 당파가 아닌 주권자인 국민이 진짜 주인이 되는 게 미래지향적 정당의 가치”라고 했다.

또 “‘탄핵 문제를 역사의 평가에 맡기자, 미래지향적·개혁적 보수 가치를 정립하자, 보수중도의 자유민주세력이 함께하는 새로운 통합 이뤄내자’ 등의 제안 등은 저의 생각과 전혀 다를 바 없다”며 “이제 통합도 구체적인 실천에 옮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날부터 자신의 단식 농성장이던 청와대 사랑채 인근 ‘투쟁텐트’에서 당무를 보기로 했다. 황 대표는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 이후 기자들과 만나 “필요하면 당에도 가고 하겠지만, 당무를 여기에서 보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최고회의 전 오전 8시 40분께 투쟁텐트를 방문, 이곳에서 ‘동조 단식’을 이어간 정미경·신보라 최고위원을 찾아 단식중단을 권유했다.

황 대표는 텐트 안에 들어가 누워있는 정·신 최고위원을 향해 “고생 많으시다. 쉽지 않은 일을, 나라를 살리기 위해 몸을 던져주셔서 감사하다”며 “국민들과 당원들이 두 사람의 진심을 알았으니 단식을 멈추고 새로운 투쟁으로 들어가자. 몸을 추스르고…”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끝낸 직후 조경태 최고위원 등과 함께 다시 텐트로 들어가 정·신 최고위원을 부축해 밖으로 데리고 나온 뒤 승용차에 태워 병원으로 보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