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발전 이끌 ‘젊은 아이디어’ 우수수
경북 발전 이끌 ‘젊은 아이디어’ 우수수
  • 김상만
  • 승인 2019.12.02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 수습사무관 정책보고회
15명, 팀 나눠 현장방문 등 실시
農카데미·청년농부 야시장 등
농촌 되살리기 위한 방안 제시
2019_수습사무관_경북발전_정책보고회1
경북도는 2일 도청 회의실에서 수습중인 중앙부처 사무관들을 대상으로 경북발전 정책보고회를 가졌다.


2일 오후 도청 회의실(창신실)이 모처럼 젊은 목소리와 열기로 가득했다.

경북도는 이날 창신실에서 경북도에서 수습중인 중앙부처 사무관들이 도정발전 방안을 발굴해 발표하는 ‘경북발전 정책보고회’를 개최했다.

8월 31일부터 경북도에서 수습근무 중인 사무관 15명은 5명이 한 팀(새바람 팀, 행복 팀, 경북 팀)을 구성해 도정발전 방안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세 팀 발표 모두 젊은 새내기 사무관답게 참신한 주제 선정과 현장방문, 관계기관 인터뷰 등으로 열정적으로 준비한 흔적이 역력했고, 발표도 활기차고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새바람’ 팀은, ‘청년이 살고 싶고 오고 싶은 농촌 만들기’라는 주제로 지방소멸위기에 놓인 경북의 현실을 타개하고 농촌을 되살리기 위한 정책으로 ‘청년, 경북에서 날아보자’는 의미의 ‘FLY in GB’를 발표했다.

청년들이 농촌에서 새 삶을 찾을 수 있도록 돕는 농활프로그램 ‘농(農)카데미’를 제안했고, 농촌으로 이주한 청년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게 지원해주는 팜토(농업멘토)-팜티(농업멘티) 간의 ‘도제식 멘토링’과 기존 주민과 청년이 융화하면서 공동체를 형성하는 ‘청년농부 야시장’ 등을 제시했다.

‘행복’ 팀은 외식산업 활성화와 관련해서 경북지역의 특색을 반영한 ‘안팎으로 즐기는 경북의 맛’을 발표했다.

경북의 특색을 고려해서 ‘배달의 메카 공유주방’을 활용하는 아이디어, 경북의 전통주와 한옥스테이를 연계한 ‘365일 전통주 페어’를 제안해서 경북 외식 문화를 활성화하기 위한 많은 고민을 담아냈다.

‘경북’ 팀은 ‘20대 관광객 유치를 통한 경북관광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면서 20대에게 인기를 끌 수 있는 관광정책으로 기존 이미지를 탈피한 특화거리 개발(HOT SPOT), 이동편의성 증진을 위한 택시 사업 개발(INTER SPOT), 20대를 겨냥한 마케팅 전략 수립(TWENTIES’ SPOT)을 제안했다.

발표 내용 중 ‘경북 새바람 거리 사업’의 일환으로 안동역 주변을 ‘근대와 현대’의 콘텐츠 거리로 개발하는 ‘래(來)일(Rail)의 길’은 발표회 참석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수습사무관 대표인 류도현 사무관은 “수습근무를 경북에서 보내면서 경북이 처한 어려운 점도 알게 됐고, 특히 과제 발표를 준비하며 경북의 관광자원과 특화된 산업시설을 보면서 무한한 성장가능성을 확인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젊은 중앙부처 사무관들의 시각으로 도정 발전을 위한 많은 아이디어를 제안 받았다. 적극적으로 반영을 검토하겠다”며 “향후 경북에서의 인연을 이어갈 수 있도록 인적네트워크도 구축해서 경북을 거쳐 간 중앙부처 사무관들이 경북과 중앙부처의 가교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상만기자 ks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