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구미교육청의 뒷북치는 교육행정
<기자수첩> 구미교육청의 뒷북치는 교육행정
  • 승인 2009.02.10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교육청 관내 S 중학교 Y(45·여) 경리담당직원이 1년 동안 거액의 횡령(본지 3일자 보도) 사건이 상납 고리로 얽혀진 것으로 드러나면서 구미교육청의 지도감독 부실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이와 함께 조속한 예방대책이 마련이 절실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Y씨가 지난 2004년 2월 25부터 2008년 12월 25일까지 근무하는 동안 무려 2억 가까운 공금을 횡령한 것이 경찰조사에서 밝혀지면서 조직적인 범죄라는 의혹이 증폭됐다.

또 경찰수사 과정에서 2006년 10월부터 학교운영비 및 급식비 등을 횡령한 사실이 밝혀졌는데도 학교 측이 문제 삼지 않았다. 특히 지난해 9월 학교장 교체로 인한 업무인수, 인계과정에서 학부모 부담금 2억1천여만 원 중 1억여 원을 횡령했는데도 문제 삼지 않아 학교장, 행정실장 등 학교 간부들의 묵인아래 이뤄진 범행으로 간주되고 있다.

경찰 수사결과 상급자 H 행정실장이 Y씨로부터 매월 수백만 원씩 9천여만 원을 상납 받았다는 진술과 함께 최근 구속되면서 학교 공금 횡령이 상납 받고 눈감아주는 조직적 비리의 복마전으로 밝혀져 파문이 일고 있다.

사건이 발생하자 학교 측은 쉬쉬하며 Y씨에게 피해변상을 요구했으며 이를 이행하지 않자 교육청에 보고, 경찰에 고발하는 늑장 대응으로 나서 비난을 면치 못하게 됐다. 게다가 뒤늦게 구미교육청은 “관내 유치원, 초등학교 등에 대한 세입관련 업무에 대한 전반적인 감사에 나서겠다.” 며 뒷북치는 교육행정의 단면을 보여주고 있다.

구미교육청은 관내 각 초·중등학교에 대해 3년마다 정기 감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이번 모 중학교 공금횡령 사건이 예견된 것으로 보인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매년 지속적인 정기 감사를 실시해 철저한 감시 감독을 펴야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구미 신영길 기자 sinyk@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