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한수원 입지갈등...협상테이블로
<기자수첩> 한수원 입지갈등...협상테이블로
  • 승인 2010.12.21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 최근 또다시 불거진 한수원 본사 이전 문제로 주민간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한수원 본사 이전지를 두고 벌어지는 지역내 갈등으로 자칫 한수원 본사 경주이전 자체에 걸림돌이 되지는 않을까 우려된다.

한수원 본사 이전은 경주의 방폐장 유치의 산물이며 지난 2006년 12월 양북면 장항리로 결정됐다. 그러나 부지가 협소해 관련기업 동반이전이 불가능한데다 경주보다는 울산 생활권에 가까워 경주발전의 시너지효과를 위해서는 경주도심으로 옮겨야 한다는 주장이 끊임없이 제기돼왔다.

이런 가운데 지난 10월 양북면 인근 지역인 감포읍 및 양남면 주민대표들이 한수원 본사의 도심권 이전에 동의하는 대신 대안으로 동경주지역에 대한 발전 인센티브를 요청하는 청원서를 최양식 시장에게 제출하면서 공론화됐다. 해당 지역인 양북면 주민대표들은 이에 강력 반발했다.

우여곡절 끝에 지난 17일 양북면 복지회관에서 개최키로한 ‘한국수력원자력 본사의 도심권 이전 논의 관련 주민설명회’는 양북면 주민들이 최양식 경주시장의 입장을 가로막으면서 무산됐다.

지난 6월 경주시장에 당선돼 한수원 본사이전지 문제의 짐을 짊어진 최양식 시장은 장기적인 안목에서 한수원 본사의 도심지 이전에 무게를 두고 양북지역에 5천억원대의 인센티브를 제공할 방침을 갖고 있다.

최 시장은 양북면민들에게 이런 뜻을 전달하고 대안을 찾기위해 설명회를 주도했으나 결국 문전박대를 당했다.

모든 것은 대화와 타협을 통해 이뤄져야한다. 시장과 뜻있는 관계자들이 모여 해결책을 찾기위한 주민설명회 조차 원천봉쇄한다면 이 문제를 어떻게 매듭을 지을 수 있단 말인가?.

대다수 시민들은 “본사 위치를 둘러싼 논란이 장기화되면 한수원 이전관련 모든 일정이 중단될 수 있다”며 우려하고 있다.

한수원 이전지 논란은 연내 반드시 결론이 나야 지지부진하던 모든 일들이 원만히 풀릴 것이란 여론인만큼 양 쪽이 하루빨리 협상의 테이블에서 진지하게 논의하는 자세가 필요한 때다. 한 자리에 앉아서 대승적인 차원에서 경주의 새로운 천년을 생각해 본다는 답은 명확해 진다.

경주=이명진기자 lmj7880@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