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 '사랑의 묘약'은 어떤 맛일까?
오페라 '사랑의 묘약'은 어떤 맛일까?
  • 김덕룡
  • 승인 2011.08.17 0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오페라하우스의 기획공연 '아하! 오페라' 네 번째 공연으로 벨칸토 오페라의 대표작 '사랑의 묘약'을 오는 20일 오후 5시 무대에 올린다.

앞서 이번 공연 전날인 19일 오후 7시 30분에는 삼성생명 대구사업부의 요청으로 1천여명의 임직원과 고객들을 위한 프리미어 공연을 갖는다.

특히, 이번 프리미어 공연은 본 공연의 티켓이 조기 매진됨에 따라 기업체의 요청으로 특별히 이뤄졌다는 점에서 기존의 학생 단체 위주의 오픈리허설 관객층이 일반인으로 확대된 것으로, 이제 오페라 대중화를 위해 기획한 '아하! 오페라'가 그 목표에 한걸음 더 다가감을 보여준다.

'사랑의 묘약'은 전체 2막으로 구성된 희극 오페라로 싸구려 포도주를 사랑의 묘약으로 잘못 알고 마신 청년 네모리노의 아디나를 향한 좌충우돌 사랑을 둘러싸고 펼쳐지는 여러 희극적인 상황
과 반전으로 오랫동안 대중의 사랑을 받아온 작품이다.

작곡가 도니제티 특유의 생동감과 맑고 아름다운 멜로디가 매력적인 '사랑의 묘약'은 2막에서 네
모리노가 부르는 아리아 '남몰래 흘리는 눈물'은 극 전체의 코믹한 분위기를 순간 정지시키고, 서정적인 아름다움으로 주인공의 진심을 확인하는 유명한 아리아로 각종 드라마, 광고 배경음악으로 자주 사용될 만큼 명곡이다.

예술총감독 이형근 관장, 제작감독 이인규, 지휘 박인욱, 연출 유철우 등 뛰어난 제작진과 아디나역에 소프라노 이윤경, 네모리노역에 테너 하만택, 벨코레역에 바리톤 박찬일, 둘카마라역에 베이스 윤성우, 자네타역에 소프라노 나영희 등 최고의 캐스팅을 자랑한다.

이번 공연은 지방문예회관 특별프로그램 개발지원사업에 선정돼 사업비의 일부를 복권기금으로 지원받았으며, 입장료는 2만원(S)과 1만원(A)이며, 공연시간은 휴식없이 1시간 30분이다.

문의) 053-666-60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