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인터뷰> 20년 제빵인생 김청수씨
<와이드인터뷰> 20년 제빵인생 김청수씨
  • 승인 2011.10.25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능.맛 평생 기부할래요"
매주 토요일 어려운 이웃에게 기부할 빵 만드는 자원봉사 도와
포항 장성동에 개인 빵집을 운영하고 있는 그는 바쁜 일상에서도 사랑의 빵 나눔터에서 빵만들기 멘토로 자원봉사활동을 해오고 있다.
빵을 만들어 사회취약계층에 제공해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역할을 하는 ‘사랑의 빵 나눔터’에서 빵 만들기 멘토로 활동하면서 자원봉사활동을 해오고 있어 사회에 귀감이 되고 있다.

주인공은 포항 장성동에서 김청수 베이커리를 운영하는 김청수(51ㆍ사진) 씨.

김 씨는 지난달부터 매주 토요일 포항시 죽도동 대한적십자사 2층 ‘사랑의 빵 나눔터’를 찾아 자원봉사자들에게 빵 만드는 방법을 가르쳐 주고 있다. 구수한 빵 냄새와 함께 전해지는 그의 미소는 봉사활동에 참여하는 사람들에게 함께 웃음을 자아내게 한다.

‘사랑의 빵 나눔터’는 지난달 5일 포스코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지원하는 지정기탁금 3천500만원을 이용해 대한적십자사의 주관으로 운영을 시작했다.

김 씨는 빵집을 운영하면서 남는 빵을 기부하는 ‘푸드뱅크’에 참여하다 대한적십자사의 권유로 빵 나눔 멘토로서 봉사활동을 시작하게 됐다는 것.

김 씨는 “개인 빵집을 운영하는 사람들은 빵을 만들 때 잠시 앉아 있을 시간도 없을 때가 많다”면서 “나 자신 역시 하루 종일 서서 일하느라 체력적으로 힘이 많이 든다.”고 했다.

하지만 김 씨는 “봉사라는 이름으로 빵을 만들어 더욱 보람차다.”며 “힘들게 빵을 만들다가도 완성된 빵을 보며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할 것을 생각하면 더 많은 빵을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봉사활동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김 씨는 30여 년의 제과 제빵 경력을 가진 기술자로 자신의 전문적인 기술로 나눔에 나서는 ‘재능기부’를 실천하고 있다.

김 씨는 최근 사랑의 빵 나눔터에서 더욱 많은 사람들에게 빵을 기부할 수 있도록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으면서 맛도 뛰어난 빵을 개발하는데 노력하고 있다.

김 씨는 “자신이 가진 재능으로 남을 도울 수 있다는 것은 정말 행복한 일이다.”며 “앞으로는 어려운 상황에 있는 후배들에게도 빵 굽는 노하우를 전수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포항=이시형 기자 ls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