젖소고기 한우로 둔갑시킨 정육점 주인 등 구속
젖소고기 한우로 둔갑시킨 정육점 주인 등 구속
  • 천혜렬
  • 승인 2009.01.02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방검찰청 서부지청은 2일 젖소고기를 육우와 한우로 둔갑시켜 판매한 혐의로 S(47)씨 등 2명을 구속하고 J(여·50)씨 등 5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검찰에 따르면 S씨는 정육점을 운영하면서 지난 2006년 3월부터 젖소고기와 국내산 육우를 6:4의 비율로 섞어 국내산 육우로 속여 판매하는 등 최근까지 300여 차례에 걸쳐 이 같은 방법으로 8천200만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조사결과 S씨는 일명 ‘찔찔이소’라고 불리는 수명이 다 된 국내산 젖소를 경매로 구입한 뒤 국내산 육우에 섞어 판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 관계자는 “현금결제로 피해자를 확인할 수 없는 것까지 합하면 S씨가 최대 14억 원 이상의 고기를 허위로 판매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들과 같은 수법으로 젖소를 육우나 한우로 속여 판매한 업체가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