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준점수 언어 10점 하락·외국어 11점 상승
표준점수 언어 10점 하락·외국어 11점 상승
  • 승인 2012.11.27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어 제외한 영역 만점자 1% 목표에 근접”
평가원, 수능 채점결과 발표
8일 시행된 201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작년 수능보다 언어 영역은 쉽고 외국어 영역은 어렵게 출제됐다.

이에 따라 표준점수 최고점은 언어가 10점이 떨어진 반면 외국어는 11점 상승했다.

만점자 비율은 언어 2.36%, 수리 ‘가’ 0.76%, 수리 ‘나’ 0.98%, 외국어 0.66% 로 언어를 제외한 영역들이 만점자 1% 목표에 대체로 근접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27일 이런 내용의 ‘2013학년도 수능 채점결과’를 발표했다. 수험생 개인 성적은 28일 통지된다.

영역별 표준점수 최고점은 언어 127점, 수리 가 139점, 수리 나 142점, 외국어 141점이었다. 언어는 작년보다 10점 하락했고 수리 나는 4점, 외국어는 11점 각각 상승했다. 수리 가는 작년과 같다.

표준점수는 수험생 개인의 성적이 평균점수로부터 어느 정도 떨어진 위치에 있는지를 나타낸다. 시험이 어려워 평균이 낮으면 표준점수 최고점이 올라가고, 시험이 쉬워 평균이 높으면 표준점수 최고점이 내려간다.

표준점수 최고점과 작년 수능 만점자 비율(언어 0.28%, 수리 가 0.31%, 수리 나 0.97%, 외국어 2.67%)등을 감안하면 이번 수능에서 언어가 쉽고 외국어는 어려웠으며 수리는 비슷한 수준이었던 것이 확인됐다.

인원수로 보면 언어 만점자는 1만4천625명(이하 작년 1천825명)에 달했고, 수리 가 1천114명(482명), 수리 나 4천241명(4천397명), 외국어 4천41명(1만7천49명)이었다.

언·수·외 3개 영역 만점자는 인문계열이 288명, 자연계열이 104명으로 작년 수능(인문 146명, 자연 25명)보다 많이 늘었다. 언·수·외 3개 영역과 탐구영역 선택 3과목 모두 만점을 받은 인원은 인문계열 3명과 자연계열 3명 등 6명이었다.

탐구영역에서는 사회탐구 11개 과목, 과학탐구 8개 과목의 난이도가 고르지 않았다.

선택과목간 표준점수 최고점은 사회탐구가 8점, 과학탐구가 12점이 차이가 나 선택과목간 희비가 엇갈렸다. 사회탐구의 윤리는 만점자가 3.15%, 과학탐구의 지구과학Ⅰ은 만점자가 7.96%에 달했다.

등급 분포는 대부분 영역에서 1등급이 4% 대, 2등급이 7% 대 등 정상적으로 나타났다.

1등급과 2등급을 구분하는 1등급 커트라인(이하 1등급컷)은 언어 125점, 수리 가 132점, 수리 나 136점, 외국어 134점이었다.

작년 수능과 비교하면 언어는 1등급컷이 6점 떨어지고, 외국어는 6점이 올랐다. 특히 언어는 1등급컷이 125점, 2등급컷이 122점으로 큰 차이가 나지 않아 상위권에서 한두문제 차이로 등급이 달라진 경우가 많았다.

올 수능 응시자 수는 62만1천336명으로 재학생이 76.7%, 졸업생이 23.3%였다. 작년 수능보다 재학생 비율(76.1%)이 조금 늘었다.

수리 가를 본 자연계열 수험생은 25.2%, 수리 나를 본 인문계열 수험생은 74.8%로 작년과 비슷한 비율이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