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피터 금지 찬성” 매킬로이 입장 표명
“롱피터 금지 찬성” 매킬로이 입장 표명
  • 승인 2012.11.29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골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일명 ‘롱퍼터’의 사용이 금지된 것에 대해 지지를 표명했다.

AFP 통신은 매킬로이가 골프 클럽을 몸에 붙인 채 하는 스트로크가 금지된 것에 “찬성한다”며 “골프의 이미지를 높일 수 있는 좋은 방법”이라 트위터에 올렸다고 29일(이하 한국시간) 보도했다.

매킬로이는 “기술과 긴장감은 모두 경기의 일부”라고 덧붙였다.

전 세계에 적용되는 골프규칙을 관장하는 미국골프협회(USGA)와 영국왕실골프협회(R&A)는 전날 골프 규칙 14-1b에 ‘골프 클럽을 몸 한쪽에 붙여서 스트로크 할 수 없다’는 규정을 넣고 2016년부터 적용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긴 샤프트를 장착, 그립의 한쪽 끝을 몸에 붙이고 시계추 원리로 공을 똑바로 보내는 장점이 있는 롱퍼터를 사실상 사용할 수 없게 된 것이다.

지난 몇 년간 롱퍼터를 사용하는 선수들이 늘어나면서 롱퍼터가 과연 선수의 실력을 공정하게 가늠할 수 있을지 논란이 일어왔다.

메이저대회 정상에 14번 오른 타이거 우즈(미국)와 그레임 맥도웰(북아일랜드) 등은 매킬로이와 입장을 같이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