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선수 8명 내년 LPGA 출전권 확보
한국계 선수 8명 내년 LPGA 출전권 확보
  • 승인 2012.12.03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베카 리 벤덤 등 한국계 골프선수 8명이 내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출전권을 따냈다.

캐나다 교포 2세 레베카 리 벤덤은 2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데이토나 비치의 LPGA 인터내셔널 골프장(파72·6천389야드)에서 열린 퀄리파잉스쿨 최종일 5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기록, 최종합계 13언더파 347타를 적어냈다.

레베카 리 벤덤은 태국 유망주 모리야 주타누가른과 함께 공동 1위로 내년 시즌 LPGA 투어 풀 시드를 확보했다.

또 다른 한국계인 아이린 조도 공동 17위(3언더파 357타)로 LPGA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21~45위 안에 든 한나 강 등 6명의 한국(계) 선수들은 부분 출전권을 얻어 LPGA 투어 무대에 설 수 있게 됐다.

한나 강은 최종합계 1언더파 359타로 공동 27위에 올랐고, 곽민서와 수 김은 각각 이븐파 360타로 공동 32위에 올랐다.

임인홍·스테파니 나·크리스티나 김도 1오버파 361타, 공동 39위로 LPGA행 막차를 탔다.

레베카 리 벤덤과 아이린 조는 메이저 대회 등 LPGA가 주관하는 대부분의 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반면 나머지 6명은 대회에 출전하려면 순번을 기다려야 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