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복서 알리 ‘복싱의 왕’ 칭호 얻는다
전설의 복서 알리 ‘복싱의 왕’ 칭호 얻는다
  • 승인 2012.12.03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의 전설적인 복서 무함마드 알리(70)가 ‘복싱의 왕(King of boxing)’이라는 칭호를 얻는다.

스페인 뉴스통신사 EFE는 세계복싱평의회(WBC)가 3일(이하 현지시간)부터 멕시코 휴양도시 칸쿤에서 열리는 50번째 총회에서 알리에게 이러한 칭호를 부여할 예정이라고 2일 보도했다. 전·현직 복싱 챔피언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릴 알리에 대한 칭호 수여식은 WBC 창립 50주년을 기념하는 이번 총회에서 주요 행사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EFE 통신은 전했다. 호세 술레이만 WBC 회장은 “세계의 어떤 누구도 알리가 해낸 것을 해내지 못했다”면서 “알리는 이보다 더 큰 영예를 누릴 자격이 충분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