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최나연…태극 낭자 총출동
박인비·최나연…태극 낭자 총출동
  • 승인 2012.12.04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3년 한국여자골프 개막전…7~9일 대만서 열전
내년 한국여자프로골프의 판도를 미리 볼 수 있는 ‘스윙잉 스커츠 월드 레이디스 마스터스’가 7일부터 사흘간 대만에서 열린다.

타이베이의 미라마르 골프장(파72·6천303야드)에서 개최되는 이 대회에는 초청 및 추천선수 7명을 포함, 95명이 출전해 대결을 펼친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와 대만여자프로골프협회(TLPGA)가 공동 주관하는 2013년 KLPGA 투어 시즌 개막전으로, 모든 기록이 내년에 포함된다.

총상금 80만 달러(약 8억6천만원), 우승상금은 15만 달러가 걸려 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맹활약하는 ‘태극 낭자 군단’이 총출동해 국내파 선수들과 맞설 예정이다. 올해 상금왕과 최저타수상을 휩쓴 박인비(24)와 메이저대회 챔피언 최나연(25·SK텔레콤), 신지애(24·미래에셋), 유선영(26·정관장)이 선봉에 선다.

LPGA 투어 신인왕 유소연(22·한화)과 박희영(25·하나금융) 등도 출전한다.

KLPGA 투어에서는 올 시즌 2관왕(상금왕·최저타수상) 김하늘(24·비씨카드)과 대상 양제윤(20·LIG손해보험)을 필두로 김자영(21), 양수진(21·이상 넵스), 허윤경(22·현대스위스) 등 대표주자들이 나서 양보없는 승부를 예고하고 있다.

지난 9월 KDB대우증권 클래식에서 9년 만에 국내대회 정상에 올랐던 ‘맏언니’ 박세리(35·KDB금융그룹)도 ‘세리 키즈’들과 기량을 겨룬다.

10월부터 프로로 전향한 ‘슈퍼 루키’ 김효주(17·롯데)와 아마추어에서 쌍벽을 이뤘던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5)의 대결 또한 관심을 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