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은 항구도시가 된다는데
서울은 항구도시가 된다는데
  • 승인 2009.01.06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해 뱃길을 따라 4000-5000t급 국제여객선이 서울과 중국을 오간다. 한강은 배가 다닐 수 있도록 4∼6m인 수심이 평균 6m이상으로 정비된다. 또 서울 용산구는 국제업무지구가 되고 여의도에 국제광역터미널이 들어서며 마곡 상암 잠실 흑석 행당 당인동 등 6곳에는 여객 나루터가 들어서게 된다.’

이는 서울시가 만든 한강르네상스 프로젝트의 한 단면이다. 이 프로젝트는 서울∼인천을 잇는 경인운하가 개통돼 서해 뱃길이 뚫릴 경우 국제여객선을 통해 서울을 방문하는 중국 관광객들이 늘어나는 등 서울시가 항구도시로 탈바꿈할 것을 예상해 만든 것이다.

정부는 오는 3월부터 경인운하 구간 중 한강 쪽 3.8km구간을 굴착하는 공사를 시작으로 경인운하사업을 본격 재개해 2011년 12월에 완공키로 했다. 경인운하사업은 1992년 홍수를 대비한 굴포천 방수로공사로 시작됐으나 환경단체들이 환경파괴를 내세운 반대에 부딪쳐 추진과 지연이 거듭됐다.

2001년 민자(民資)사업으로 재추진됐으나 또 네덜란드 DHV사의 비용수익비율 분석에 의한 경제성유효판단에도 불구하고 다시 환경파괴 논란으로 2003년 백지화된 지 5년 만에 재개되는 것이다. 첫 삽을 뜨는 것은 아니지만 경부대운하사업이 물밑으로 가라앉아 건설자체가 불투명한 현실에서 경인운하사업의 재개를 바라보는 대구시민의 입장에선 부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경인운하사업이 재개될 경우 18km구간의 공사에 불과하지만 2만5000여개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생산효과가 3조원에 달하는 등의 경제 활성화를 비롯하여 수해방지, 수질보전, 서울∼중국 여객선 운항, 물류비 절감, 천재지변 때 비상수단 확보 등의 6가지 효과가 기대된다고 국토해양부는 분석하고 있다.

이 같은 기대효과만으로도 경인운하사업은 경기부양의 효과가 작다할 수 없다. 내륙도시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해 전국 16개 광역시도 중 지역내총생산(GRDP)이 최하위에 머물러 있는 대구시는 부산∼대구를 잇는 운하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있다. 일부에선 철도 고속도로 등 육로수송이 원활한 현시점에선 운하가 필요하지 않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공장입지 선정 등에서 해안도시를 선호하는 재계의 현실을 감안할 때 내륙도시 주민으로선 운하의 필요성을 절감할 수밖에 없다. 이런 상황에서 경인운하건설로 서울시가 항구도시로 탈바꿈을 한다는 것은 대구시민들에게는 부러움의 대상이 아닐 수 없다.

정부와 재계에선 올 상반기를 경기하락의 바닥으로 예상하는 만큼 지금 이 시점이 경기부양책을 쓸 최적기라 할 수 있다. 그러나 4대강 정비사업 이외엔 마땅한 수단이 보이지 않는다. 이런 상황에선 경인운하는 최적의 부양책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경인운하로선 규모가 너무 작다. 이에 대구∼부산 간 운하를 함께 추진했으면 하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