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4대 극한마라톤 ‘그랜드슬램’ 달성
세계 4대 극한마라톤 ‘그랜드슬램’ 달성
  • 남승현
  • 승인 2012.12.04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대 김상현씨, 한국인 첫 1년내 완주
세계 12번째 명예의 전당
사진-영남대김상현씨
세계4대 극한마라톤대회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영남대 김상현씨.
영남대 도시공학과 4학년 김상현(24)씨가 세계 4대 극한마라톤의 1천km 코스를 한국인 최초로 1년내에 모두 완주해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

4일 영남대에 따르면 김 씨는 올해 초부터 세계 4대 사막을 모두 정복하겠다는 목표로 오지레이스를 시작한 이래 지난 3월 칠레의 아타카마 사막, 6월 중국 카슈가르의 고비 사막, 10월 이집트 사하라 사막 완주에 이어 11월 말에 펼쳐진 남극 마라톤 대회를 완주했다.

그 결과 세계 4대 극한마라톤대회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국내 8번째 주인공이 됐으며, 1년 내 4개 대회를 모두 완주한 이에게 주어지는 ‘명예의 전당’에는 한국인으로서는 최초로 세계 12번째로 오르는 영광도 안았다.

미국의 오지 레이스 전문기획사인 ‘레이싱 더 플래닛(Racing The Planet)’이 주관하는 사막마라톤대회는 참가자들이 식량, 취침 장비, 의복 등을 짊어지고 6박 7일간 매일 평균 40여 km씩 총 250km를 달리는 경기다. 가장 추운 남극레이스는 칠레·중국·이집트 레이스를 모두 완주한 도전자에 참가 자격이 주어진다.

김씨는 “지난달 22일 대회를 위해 남극으로 떠나는 배를 탔을 때부터 파도가 워낙 높아 벌써 레이스가 시작된 느낌이었다. 몸이 시리도록 추운 것은 물론 쉬고 싶어도 땀이 식으면 체온이 내려가 제대로 쉬지도 못하고 거센 눈보라에 맞서 완주를 향해 열심히 달렸다”고 말했다.

또 “경기 도중 포기하고 싶은 순간이나, 내가 꾸는 꿈이 다른 사람들과 달라 약한 마음이 들 때도 날 일으켜주고 응원해주는 사람들을 생각하며 멈출 수 없었다”며 “그래서인지 극한마라톤 대회 그랜드슬램은 혼자 달성했다고 생각지 않고 격려해준 모든 분들과 기쁨을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3년간의 대학생활과 사막마라톤 도전기를 담은 제 이야기를 책으로 출판하고 싶은 또 다른 꿈이 생겼다”며 “하나씩 꿈을 이뤄가면서 앞으로 펼쳐질 인생이라는 도화지에 더 멋진 일들로 가득 채우고 싶다”고 강조했다.

남승현기자 namsh2c@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