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우세 속 文 맹추격 양상
朴 우세 속 文 맹추격 양상
  • 승인 2012.12.09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반 판세…국민 과반수 이상 지지 첫 대통령 탄생 기대감도
박근혜광화문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후보가 8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서울지역 대규모 합동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박 후보는 “정권교체 수준을 넘는 정치교체와 시대교체로 새로운 시대, 국민행복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18대 대통령선거 공식선거운동의 한 가운데 시점인 10일 선거판세는 여론조사기관마다 결과가 들쭉날쭉이지만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가 최소 3%에서 최대 9%까지 우세국면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일부 여론조사에서 박 후보의 지지율이 50%를 넘어서고 있어 이번 선거에서 역사상 처음으로 국민 과반수의 지지를 넘어선 대통령이 나올지 주목된다.

남은 9일 동안 최대 변수는 안철수 전 무소속 후보의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지지활동으로, 문 후보의 지지율에 어떤 긍정적인 효과를 주느냐에 달려있다는 것도 정치권의 공통된 전망이다.

안 전 후보의 문 후보 전폭지지 선언 다음날인 7일 실시된 여론조사기관별 조사결과는 리서치뷰의 경우 박 후보 49.7%, 문 후보 44.7%로 오차범위 내인 5%p의 격차를 보이고 있다. 8일 조사에서도 박 후보는 49.9%, 문 후보는 45.1%로 문 후보의 지지율 상승폭이 약간 컷지만 판세를 뒤집을 만한 기세를 보이진 못했다. 안일원 대표는 “안 전 후보 사퇴 이후 관망세였던 야권지지층이 대선을 10여일 앞두고 마음을 열기 시작한 것 같다”며 문 후보의 막판 추격 가능성에 주목했다.

지지선언 날인 6일 오후 매경 이코노미의 무선 병행 전화면접 조사에서는 박 후보 45.3%, 문 후보 42.0% 3.3%p의 격차였다.

그러나 주간 조사를 하는 한국갤럽은 안 전 후보의 지지선언 이후 박 후보가 45%에서 46%로, 문 후보는 43%에서 42%로 격차가 늘어났으며, 리얼미터의 8일 여론조사결과는 박 후보가 공식선거운동 이후 처음으로 50% 고지를 넘어선 51.1%, 문 후보 42%로 오차범위 밖으로 벗어났다.

이 같은 여론조사결과에 대해 새누리당은 안 전 후보의 파괴력이 미미했다는 평가를 했고, 민주통합당은 상승국면을 이끌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이에 대해 김무성 새누리당 선대본부장은 “안 전 후보의 문재인 후보한 지지선언이 있었으나 선거 판세 전체에는 큰 영향을 주지 못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선거 종반에는 절대적으로 부동층이 줄어드는 시기라 지지율에 큰 변화를 기대하기 어렵고 야권단일화 과정에서 보여준 이전투구와 구태가 또 다른 (지지율 고정의)이유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의 이 같은 분석은 당 부설기관인 여의도연구소 자체조사에서 안 전 후보의 지지선언 이후에도 8%의 격차로 우위를 보이고 있다는 결과를 바탕으로 한 것으로 보인다. 지지선언 이전에는 10%의 격차를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민주당 우상호 공보단장은 “안철수·문재인 두 분 단일화의 완성, 국민연대의 출범과 더불어 문 후보의 지지세가 상승세로 돌고 있다”며 “주말을 거치면서 이 상승세의 흐름이 가파르게 올라갈 가능성이 있다”고 기대했다. 그는 “당 조사에서도 문재인 후보의

정치권 한 관계자는 “대선 여론조사는 13일까지만 발표할 수 있다”면서“지금까지의 선거에서 발표금지 시점의 여론조사결과가 선거에 그대로 반영된 경우가 많다”고 박 후보의 당선가능성을 높게 봤다.

김상섭기자 ks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