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상미술 대표 작가 3인 한자리
구상미술 대표 작가 3인 한자리
  • 황인옥
  • 승인 2012.12.16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까지 수성아트피아 자연 풍광 40여점 전시
장이규, 박일용, 이원희 등 한국 구상미술을 대표하는 중견 작가 3인의 전시회가 30일까지 수성아트피아 전시실 전관에서 열리고 있다.

각기 다른 감성으로 자신만의 색을 펼쳐내고 있는 3 작가의 공통 화두는 ‘자연’이다. 신이 창초한 만물의 근원, 숭상하고 숭배해야 할 대상, 생성과 소멸을 반복하는 유기체 등 다양한 형태의 자연이 작가들의 창조적인 의지로 재구성되고 변형돼 있다.

박일용 작가는 ‘풍경과 꽃’을 모티브로 서정적이면서도 신비로운 화풍(畵風)을 구사한다. 물체의 고유색을 그대로 표현하기보다 자연대상에서 찾아낸 상징적인 색으로 강렬함을 이끈다.

한국적 사실주의의 계보를 잇고 있는 구상화단의 대표화가 이원희 작가는 일상풍경을 그만의 독특한 구도감으로 시적이면서도 낭만적으로 풀어낸다. 부드럽고 온화하면서도 달콤한 색채와 경쾌하고 운율적인 붓터치는 편안함을 더한다.

장이규 작가는 ‘소나무 작가’로 통한다. 사시사철 푸르름을 잃지 않는 늘푸른 소나무의 생명력을 객관에서 주관으로 치환하며 펼쳐낸다. 잘 짜여진 듯한 화폭 속 평온함은 자연을 질서와 영원의 상징으로 바라보는 그의 자연관이 반영돼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서로 다른 시각과 색감으로 담아낸 3 작가의 40여점의 자연 풍광을 만날 수 있다. (053)668-1566

황인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