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무, 조선대 꺾고 A조 1위로 4강
상무, 조선대 꺾고 A조 1위로 4강
  • 승인 2012.12.25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구대잔치 男 조별리그
‘불사조’ 상무가 신한은행 2012 농구대잔치 남자부 조별리그 경기를 전승으로 통과했다.

이훈재 감독이 이끄는 상무는 25일 경기도 수원 보훈재활체육센터에서 열린 대회 5일째 남자부 조별리그 A조 3차전에서 조선대를 73-47로 완파했다.

같은 조의 한양대, 연세대, 조선대를 연달아 물리친 상무는 3승으로 조 1위를 차지, 27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준결승에서 B조 2위 상명대와 맞붙는다.

엔트리에 든 12명을 고루 기용한 상무는 하재필이 2쿼터에만 16점을 넣어 팀내 최다 득점을 기록했다.

또 기승호(13점·10리바운드)와 허일영(11점·10리바운드)은 나란히 더블더블을 작성했다.

이달 초 끝난 프로-아마 최강전에서 우승한 상무는 이날 승리로 국내에서 열린 공식 경기에서 107연승을 내달렸다. 상무는 2009년 전국체전 결승 패배 이후 국내에서 열린 공식 경기에서 한 번도 지지 않았다.

반면 김동희가 18점으로 분전한 조선대는 3패로 대회를 마쳤다.

이어 열린 같은 A조 경기에서는 연세대가 30점을 넣은 김준일의 활약으로 한양대를 87-86으로 물리쳤다.

2승1패를 기록한 연세대는 A조 2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B조에서는 고려대가 ‘트윈타워’ 이종현(27점)-이승현(17점)을 앞세워 명지대를 71-55로 완파했다.

3개팀이 출전한 B조에서 2승을 거둔 고려대는 조 1위로 4강에 진출, 연세대와 격돌한다. 고려대와 연세대가 이 대회 준결승에서 맞붙는 것은 2004년 이후 8년 만이다.

명지대는 2패로 탈락했고 1승1패의 상명대가 조 2위로 준결승에 합류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