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 문화재 전문가’ 범하스님 입적
‘불교 문화재 전문가’ 범하스님 입적
  • 승인 2013.01.07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하스님
불교 성보문화재 분야의 대표적인 학승이자 대한불교조계종 통도사 성보박물관장인 범하(梵河·사진) 스님이 7일 오후 1시 27분 지병으로 부산 동아대병원에서 입적했다. 법랍 54세, 세수 66세.

범하 스님은 1947년 경북 경주에서 태어나 1960년 벽안스님을 은사로 출가했다.

고인은 1973년 통도사 승가대학을, 1977년에는 동국대 승가학과를 나와 통도사 영축총림 등에서 수행 정진했으며 2009년 종사 법계를 품수했다. 범하 스님은 총무원 총무국장(1984), 불교텔레비전 이사(1994-95)를, 1987년부터는 통도사 성보박물관장을 지냈다.

불교 문화재 전문가였던 고인은 1995년부터 2008년까지 문화재청 문화재위원으로 활동했으며 2007년 조계사 내에 개관한 불교 문화재 전문 박물관인 대한불교조계종 불교중앙박물관 초대 관장에 취임해 2대 관장까지 지냈다.

고인은 직지사, 통도사, 해인사, 월정사, 송광사, 화엄사 등 각 사찰에 소재한 성보의 실태조사를 진행해 ‘직지사지’, ‘한국의 명찰 통도사’, ‘한국의 불화’ 등을 발간했다. 이런 공로로 국민훈장목련장과 옥관문화훈장을 받았다.

범하 스님의 유지에 따라 법구(法軀)는 기증된다. 빈소는 통도사 설선당에 마련됐고 영결식은 9일 오후 2시 통도사 설선당에서 사중장으로 봉행된다. ☎055-382-7182.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