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총리 후보·청와대 개편안 발표
이번주 총리 후보·청와대 개편안 발표
  • 김상섭
  • 승인 2013.01.20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리, 비영남·통합형 인물 될 가능성

청와대, 실무 보좌진 중심 슬림화 전망
/news/photo/first/201301/img_87147_1.jpg"박당선인김무성환담/news/photo/first/201301/img_87147_1.jpg"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18일 서울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 내 집무실에서 중국 특사로 파견하는 김무성 전 선대위 총괄본부장과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주에 새정부의 첫 총리후보와 청와대 개편안이 발표된다. 지난 주 정부조직 개편에 이어 새 정부를 이끌 밑그림이 완성되는 것이다.

총리는 비영남출신의 통합형 인물이 선정될 것으로 관측되며, 청와대는 실무 보좌진 중심으로 짜여져 현재보다 슬림화된 비서진구성이 이뤄질 전망이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현재 외부일정을 잡지않고 서울 삼성동 자택에서 총리 인선과 청와대 개편 구상에 몰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대통령실은 현재 2실 9수석 체제에서 조직과 인력을 대폭 축소하고 비서관의 권한도 줄이는 개편이 예상된다. 박 당선인은 대선과정에 책임총리제를 약속하고, 장관들에게도 부처 인사권 등의 전폭적인 권한부여로 방향을 잡았다. 부처에 권한이 이양되는 만큼 청와대의 역할은 줄어들 수 밖에 없는 것이다. 박 당선인측 핵심 관계자는 “대통령실은 본래의 비서 기능에 충실하도록 권한을 줄이고 대통령과 정부부처 장관들이 직접 소통하는 방식으로 내각을 이끌어갈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다만 대통령의 주요업무인 외교안보는 직접챙기겠다는 박 당선인의 의지가 엿보이므로 외교안보수석실과 국가위기관리실을 통합한 국가안보실의 위상은 강화될 전망이다.

정부부처별 정책을 종합컨트롤하는 역할은 정책실장보다 기획조정비서관에게 맡겨질 가능성이 높다. 박 당선인은 선대위 구성 등에서 기획조정의 기능을 매우 중요시했으며, 항상 최측근을 기용해 왔다.

대통령 친인척관리를 위한 특별감찰관제는 도입이 확실하다.

각종 대통령직속 위원회는 대폭 정리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국민대통합위원회 등 박 당선인이 대선공약의 선두에 내세웠던 기구에는 실질적인 권한이 주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 개편이 끝나는대로 국무총리 후보자가 발표된다. 총리 후보자는 17개 부처 장관 후보자를 당선인에게 추천하고,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에 들어갈 계획이다.

총리 후보자는 지난 18일 김용준 인수위원장이 기자들과의 환담회에서 밝힌 것처럼 박근혜 정부의 국민통합의지를 상징하면서 인사청문회를 무난히 통과할 도덕성을 갖춘 인물로 선정될 것으로 보인다. 김능환 중앙선관위원장·조무제 전 대법관·이강국 헌법재판소장·김영란 전 국민권익위원장·목영준 전 헌법재판관이 거론되며 호남출신으로는 한광옥(전주) 인수위 국민대통합위원장·정갑영(김제) 연세대 총장과 함께 전윤철(목포) 전 감사원장, 김승규(광양) 전 국정원장이 하마평에 올라있다. .

한편 인수위는 지난 주 마무리된 부처별 업무보고 내용을 진단·분석해 21일부터 박 당선인에게 1차 보고할 것으로 알려졌다. 인수위는 또 전문가 정책간담회, 분과위별 현장 점검을 거쳐 최종보고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상섭기자 ks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