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김용준 총리후보자 검증공세
민주, 김용준 총리후보자 검증공세
  • 김상섭
  • 승인 2013.01.27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들 병역·재산 의혹 제기
金후보 “위법 없다” 해명
박근혜 정부의 초대 국무총리로 지명된 김용준 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민주통합당이 검증공세를 펼치기 시작했다.

이동흡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검증에서 치명타를 입힌 민주당은 지체장애인인 김 후보자가 장애인 권익보호에 앞장서 왔으며 대법관과 헌법재판소장을 역임한 법조계 원로라는 점에서 검증에 신중한 태도를 보여왔으나 김 후보의 두 아들이 모두 군대를 다녀오지 않았고, 어린 시절부터 거액의 부동산을 소유한 것이 드러나자 그냥 넘길 수 없다는 쪽으로 방향선회를 한 것이다.

박기춘 원내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국정을 총괄할 역량과 자질 등 정책검증을 위한 청문회를 하려 했으나 재산과 관련된 여러 의혹을 비롯해 병역문제 등에 대한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날 민병두 의원을 간사로 전병헌 이춘석 홍종학 최민희 의원 등 5명의 인사청문위원을 발표하며 본격적인 검증준비에 돌입했다.

이런 가운데 김 후보자는 이날 의혹이 제기된 자녀 재산과 병역 문제에 적극해명했다.

김 후보자 측은 해명자료를 내고 두 아들의 서울 서초동 부동산 소유와 관련, “1993년 재산공개 당시 두 아들 명의의 동건 부동산을 공개하며 ‘상당한 재산을 가지고 계셨던 어머니께서 손자들을 위해 매입해 준 것’이라고 이미 밝혔다”면서“1975년 당시 매입가격은 400만원(각 200만원씩)이었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측은 이 땅에 대한 증여세 납부여부 등은 관련서류를 검토한 뒤 사실관계를 소명하기로 했다. 병역문제에 대해서는 “장남은 체중미달로, 차남은 통풍으로 병역을 면제받았다. 위법한 사항이 없다”고 설명했다.

김상섭기자 ks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