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동해서 연합 해상훈련 돌입
한미, 동해서 연합 해상훈련 돌입
  • 승인 2013.02.04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과 미국은 4일 동해상에서 핵잠수함과 이지스함 등이 참여하는 연합 해상훈련에 돌입했다.

오는 6일까지 사흘간 지속되는 이번 해상훈련은 북한 핵실험 준비와 도발 가능성에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를 보내는 일종의 ‘무력시위’로 분석된다.

군의 한 관계자는 이날 “오늘부터 포항과 울진 동방 공해상에서 한미 해상전력이 참여하는 종합 해상훈련이 시작됐다”며 “훈련 내용에는 해상기동훈련, 잠수함 탐지 및 추적, 대공ㆍ대함 사격훈련(실사격), 탄도탄 대응훈련 등이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훈련에 참가하는 미군 전력은 지난달 31일 진해와 부산에 각각 입항한 핵잠수함 ‘샌프란시스코함(6천900t급)’과 이지스 순양함 ‘샤일로함(9천800t급)’이다.

미국 애리조나에 있는 해군 11전대 소속인 샌프란시스코람은 길이 110.3m, 폭 10.1m로 21인치 발사관 4문이 있다. 이 잠수함은 수천㎞ 떨어진 목표물을 명중시킬 수 있는 토마호크 미사일도 발사할 수 있다.

샤일로함은 SM-3 최신 함대공유도탄과 대지 공격용 토마호크 미사일, 어뢰 등을 장착하고 대잠헬기(시호크) 1대를 탑재하고 있다.

우리 군의 전력으로는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7천600t급), 한국형 구축함(DDH-Ⅱ), 초계함, 214급 잠수함 등 10여척의 함정과 대잠초계기(P-3C), 대잠헬기(링스) 등이 참여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